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빅데이터 분석 통해 금융사 이상거래 탐지시스템 고도화 박차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8-10 12:44

최근 3년간 대출빙자형 사기 10.4만명 이르러
대출빙자형 피해자 대부업에서 카드사로 이동

유형별 보이스피싱 피해자 현황(단위 : 명, %). /자료=금감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금융감독원이 지난 3년간 보이스피싱 피해자에 대한 사기피해 취약 유형 파악을 위해 피해자 속성 빅데이터 분석을 실시해 취약고객에 대한 이상거래 모니터링 탐지기준 고도화를 추진한다.

피해자들은 사칭형 피해보다는 대부분이 대출빙자형 사기에 피해를 입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신용등급이 낮을수록 대출빙자형 피해에 취약했다.

대출빙자형 피해 자금은 최근 카드사의 비중이 급증해 금감원은 제2금융권(카드·여전사 등) 대출취급시 보이스피싱 예방 문진제도(비대면)를 강화할 예정이다.

10일 금감원에 따르면 2017년부터 2020년 1분기까지 보이스피싱 피해구제를 신청한 피해자는 총 13만 5421명에 이른다.

대출빙자형 피해자는 10만 3929명으로 전체 76.7%를 차지하며, 사칭형은 3만 1492명으로 23.3%를 차지한다. 2016년 이후 전체 피해에서 대출빙자형 피해비중이 사칭형 피해비중 보다 높은 추세를 지속 유지하고 있다.

이어 메신저피싱은 1만 7696명으로 2018년 이후 증가하는 모습이 두드러진 가운데, 연중 여타 분기에 비해 4분기에 증가하는 계절적 모습을 보이고 있다.

연령별 피해비중을 살펴보면 50대가 32.9%로 가장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다음으로 40대 27.3%, 60대 15.6%가 그 뒤를 이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대출빙자형은 50대가 33.2%, 40대 31.4%, 30대 16.1% 순으로 자금수요가 많은 40·50대 피해비중이 높았으며, 메신저는 50대 41.6%와 60대 28.4%, 40대 16.5% 순으로 50대 이상이 메신저피싱 피해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성별 피해비중은 남성이 51.6%, 여성은 48.4%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대출빙자형 피해는 남성이 57.9%로 여성에 비해 조금 높은 수준이고, 사칭형과 메신저피싱은 여성이 각각 69.0% 및 70.6%로 남성에 비해 더 취약했다.

피해자의 신용등급 분포는 사기유형별로 차별화된 모습을 보였다. 대출빙자형 피해는 7∼10등급 저신용자가 58.8%로 신용등급이 낮을수록 취약했으며, 사칭형은 1~3등급의 고신용자가 65.1%로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또한 최근 3년간 피해자는 금융권에서 총 2893억원을 대출받았으며, 대출빙자형 피해자가 91.0%로 대출금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특히 대출빙자형 피해자의 경우 신규대출 이용 금융회사가 대부업에서 카드·캐피털 등 여전사로 이동한 것이 주요 특징이다.

금감원은 금융회사별 자체 보유고객 속성 분석을 통해 사기유형별 피해 가능성이 높은 고객을 대상으로 피해예방을 위한 대고객 맞춤형 안내를 실시하고, 고객 피해자금이 집중되고 있는 카드·여전사 등 제2금융권이 대출을 취급할 경우 보이스피싱 예방 문진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보유고객에 대한 속성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잠재 취약고객을 중심으로 금융회사의 이상거래 탐지시스템을 고도화해 피해 예방 기능을 제고하고, 피해자 속성을 반영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홍보 및 교육도 강화할 방침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