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K바이오팜 대박 상장…첫날 상한가 12만7000원 공모가 대비 160% 상승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7-02 09:34 최종수정 : 2020-07-02 10:21

시초가 최상단 9만8000원 결정 후 단숨에 상한가
코스피 시총 26위...삼성증권 목표주가 10만원 넘어

한국거래소는 2일 오전 서울사옥 신관로비에서 중추신경계 신약 연구개발업체인 SK바이오팜의 유가증권시장 신규상장기념식을 개최했다. 상장기념패 전달 후 기념촬영 왼쪽부터 안상환 한국IR협의회 회장, 박장호 씨티그룹글로벌마켓증권 대표이사, 임재준 한국거래소 유가증권시장본부장,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조정우 SK바이오팜 대표이사, 조대식 SK SUPEX추구협의회 의장,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대표이사, 이기헌 상장회사협의회 부회장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31조원의 시중자금을 끌어모으며 시장의 기대를 모은 SK바이오팜이 상장 첫날 그야말로 '대박’을 쳤다.

2일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한 SK바이오팜은 시초가가 최상단인 9만8000원에 결정된 데 이어 상장하자마자 가격제한폭인 12만7000원까지 치솟았다. 공모가 대비 159% 급등하며 화려하게 출발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2일 오전 9시 34분 현재 SK바이오팜은 전 거래일 대비 29.59%(2만9000원) 오른 12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이로써 SK바이오팜은 시가총액 9조9458억원을 기록하며 단숨에 유가증권시장 시총 상위 26위에 올랐다. 이미 아모레퍼시픽과 삼성전기, 삼성생명 등을 제쳤다.

SK바이오팜 주가는 이날 오전 9시 개장하자마자 공모가의 2배인 9만8000원에 거래를 시작했다. 시초가는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9시까지 공모가의 90~200% 사이에서 호가를 접수해 매수·매도호가가 합치되는 가격에서 결정된다.

이후 곧바로 상한가로 직행할 조짐이 보이자 변동성 완화장치(VI)가 발동돼 2분 동안 거래가 정지된 상태에서 단일가 매매 주문을 받았다. 그럼에도 주가는 시초가 대비 가격제한폭(30%)까지 치솟았다.

이는 앞서 이날 삼성증권이 SK바이오팜에 대해 제시한 목표주가 10만원을 훌쩍 넘는 금액이다.

서근희 삼성증권 연구원은 이날 보고서에서 “SK바이오팜은 코스피 헬스케어 업종 대형주인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와 함께 새로운 투자 대안으로 주목받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목표주가 10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제시했다.

서 연구원은 “SK바이오팜은 펀더멘탈 측면에서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승인받은 신약을 2개를 보유한 기업”이라며 “향후 글로벌 시장에서의 성장성을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관 투자자 입장에서는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수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라며 “상장 후 9월 11일 코스피200 조기 편입 등이 예상됨에 따라 패시브 자금 유입도 있을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