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SSG닷컴, 1년만에 새벽배송 270만건…최우정 대표 "온라인 그로서리 1위 구축"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6-24 09:10

자료 = SSG닷컴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SSG닷컴이 새벽배송 출범 1년 만에 누적 주문 건수 270만건, 누적 주문 상품 수 4100만개를 기록했다. 최우정 SSG닷컴 대표이사는 "상품 경쟁력은 물론, 친환경 배송 강화에도 힘쓴 점이 새벽배송 서비스 시작 1년 만에 판도를 바꿀 수 있었다"라며 "체계적인 배송 시스템을 바탕으로 온라인 그로서리 1위로 확고한 지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24일 SSG닷컴에 따르면 지난해 6월 27일 새벽배송을 처음 시작한 이후 올해 6월 23일까지 새벽배송 누적 구매고객은 72만명, 새벽배송을 2회 이상 이용한 재구매율도 60%로 나타났다. 새벽배송으로 취급하는 상품 갯수(SKU)는 지난해 1만개에서 올해 2만8000개로 세 배 가까이 늘었다.

SSG닷컴이 새벽배송 진출 1주년을 맞아 자체 결산 자료를 24일 공개했다. SSG닷컴은 자동화 설비로 이뤄진 온라인 전용 물류센터 네오(Next gEneration Online store)를 활용해 새벽배송과 온라인 배송 물량을 소화하고 있다.

새벽배송 서비스를 시작한 후 예상보다 많은 주문이 밀려들자 배송권역과 물량을 계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서비스 초기 서울 10개구에서 3000건의 주문을 받았지만, 지난 2월부터는 코로나19로 언택트 소비가 늘면서 새벽배송 물량이 1만5000건까지 증가했다. 현재는 하루 2만건의 새벽배송을 처리하고 있다. 네오는 물류 작업 과정의 80%가 자동이다. 사람이 상품을 일일이 찾으러 가는 것이 아니라 상품이 작업자를 찾아오는 'GTP(Goods To Person)', 구매 빈도가 높은 상품 선별에 최적화 된 'DPS(Digital Picking System)'가 대표적인 구동 시스템이다.

SSG닷컴은 콜드체인 기술력을 기반으로 새벽배송을 비롯한 신선식품 경쟁력 강화를 꾸준히 추진하고 있다. 가락시장과 노량진수산시장 등에서 경매를 통해 낙찰 받은 상품을 상품 입출고 공간이 계절과 관계 없이 영상 10도로 운영되는 네오에 입고시킨 뒤 소비자에게 배송하고 있다. 지난해 10월부터는 당일 새벽 3시에 착유한 우유를 48시간 내 판매하는 '극신선 우유'도 선보였다. 지난해 말 문을 연 세 번째 네오에는 업계 최초로 베이킹센터 '트레 또'를 둬 직접 빵을 구워 배송한다. 최근에는 '활어회' 배송도 시작했다.

올해는 새벽배송 품목을 다양화하는 시도에 나섰다. 지난 5월 교보문고와 협업해 ‘30대 여성’이 많이 찾는 인기 도서 200종을 선정해 판매에 나섰고 연말까지 700종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오는 7월에는 명품 화장품도 새벽배송으로 주문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새벽배송 전용 상품을 자체 개발, 프리미엄 밀키트 등 가정간편식(HMR) 상품군 확대에도 주력한다.

SSG닷컴은 '친환경' 배송 패러다임도 주도하고 있다. 상품을 배달할 때 사용하는 스티로폼 박스를 대신해 반영구적 사용이 가능한 새벽배송용 보랭가방 ‘알비백’ 10만개를 제작해 공급했다. 재주문 시 알비백을 문 밖에 놓아두면 다음 날 새벽 배송기사가 이 가방에 신선식품을 넣어준다. 재사용이 가능하다는 의미로 '다시 돌아온다'는 뜻의 영어 표현 ‘I’ll be back’을 차용해 이름을 알비백(I’ll be bag)으로 지었다. 알비백 사용을 독려하기 위해 회수 1건당 적립금 500원도 준다. 그 결과 지난해 일회용품 약 1080만개를 절감한 것으로 조사됐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