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동빈 롯데 회장, 올해 첫 공식석상은 '시그니엘 부산'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6-17 17:28

17일 '시그니엘 부산' 오프닝 세리머니에서 참석자들이 골든키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김현식 호텔롯데 대표, 허용도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송용덕 롯데지주 부회장, 박성훈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박양우 문체부 장관,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윤영호 한국관광업협회중앙회장, 이봉철 롯데호텔&서비스BU장, 유용종 한국호텔업협회장, 배현미 시그니엘부산 총지배인. / 사진 = 호텔롯데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동빈닫기신동빈기사 모아보기 롯데그룹 회장이 부산광역시 해운대구에 들어선 특급 호텔 '시그니엘 부산' 오픈 기념식에 참석했다. 신 회장이 외부 인사들과 함께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작년 11월 이후 올해 처음이다.

1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신동빈 회장은 이날 오전 부산 해운대 엘시티 랜드마크 타워에서 열린 시그니엘 부산의 '그랜드 오프닝 세레머니'에 참석했다. 이날 신 회장 외에도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박성훈 부산시 경제부시장,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정부 및 부산시 관계자 등이 대거 참석한 대규모 행사로 진행됐다.

신 회장은 행사 단상에서 내려온 이후 시그니엘 부산의 객실과 내부 시설들을 직접 둘러봤다. 지난 2017년 롯데월드타워 내에 오픈한 '시그니엘 서울'과 같은 브랜드로 등장한 시그니엘 부산은 국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411.6m 높이의 엘시티 랜드마크타워 3~19층에 총 260실 규모로 들어섰다. 김현식 대표이사는 “시그니엘 부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위축된 부산 관광업계에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라며 “부산 지역 신규 일자리 창출과 고용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지역사회와 적극적으로 상생·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신 회장이 경영상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작년 11월 롯데백화점 강남점에서 진행된 라이프스타일 편집숍 '더콘란샵' 오프닝 행사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롯데월드몰, 이달 초 롯데칠성음료 스마트팩토리를 방문하기도 했지만 외부 인사들과 함께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올해 처음 있는 일이다. 그동안은 고(故) 신격호닫기신격호기사 모아보기 롯데그룹 명예회장의 장례식을 치렀고 애프터 코로나에 대응한 그룹 전략을 세우는 등 바쁜 행보를 보였다.

신 회장이 시그니엘 부산 개관 행사에 직접 참석한 건 코로나19 사태로 침체에 빠진 호텔 자회사에 대한 격려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실제 롯데지주는 최근 호텔롯데와 부산롯데호텔이 보유해 온 총 555억원 상당의 롯데푸드 주식 전량을 취득하며 자금 수혈에 나섰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