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화학에서 과학으로" 뉴비전 선포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5-07 11:10 최종수정 : 2020-05-08 08:03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신학철닫기신학철기사 모아보기 LG화학 부회장(사진)이 과학기술을 통해 미래사업을 발굴하고 선점하겠다는 포부를 담은 '뉴 비전'을 선포했다.

7일 LG화학은 신 부회장 등 회사 임원 20여명이 참석한 비전 선포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날 LG화학은 "더 나은 미래를 위해 과학을 인류의 삶에 연결합니다"는 비전을 발표했다. LG화학 비전이 바뀐 것은 2006년 이후 14년만이다. "위 커넥트 사이언스"라는 새 슬로건도 공개됐다.

신 부회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사업모델을 진화시키고 전혀 다른 분야와 융합해 고객의 기대를 뛰어 넘는 가치를 만들어갈 시점"이라고 말했다.

LG화학 새 비전과 핵심가치. 출처=LG화학.

이미지 확대보기


LG화학은 친환경 트렌드에 대응하는 사업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차세대 주력으로 육성중인 전기차 배터리 분야는 전지부문이 차세대 제품 개발을 더욱 가속하고, 첨단소재부문은 배터리 소재 역량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기존 주력 석유화학부문도 바이오 기반의 친환경 플라스틱 등 제품 개발에 매진하고 있다. 장기사업인 생명과학부문은 AI를 활용해 신약 타겟 발굴과 알고리즘 개발에 집중한다.

LG화학 관계자는 "4차산업혁명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흐름 속에서 기존 전통적인 석유화학 중심의 사업구조를 뛰어 넘을 혁신이 필요가 있어 새 비전을 수립하게 됐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새로운 비전이 조직문화에 녹아들 수 있도록 전방위적인 제도개편과 교육을 진행하는 한편, 하반기 채용과 인사평가에도 반영한다는 방침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