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 반도체-LG 가전, 1분기 깜짝실적 주역…코로나 리스크는 '여전'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4-07 17:25 최종수정 : 2020-04-08 19:49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코로나19 국면에서 1분기 실적 방어에 성공했다. 반도체·생활가전 등 양사 주력사업이 견고한 실적을 이끌어냈다.

7일 삼성전자는 올 1분기 매출 55조원, 영업이익 6조4000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영업이익이 전날 시장전망치(6조1000억원) 보다 5% 가량 더 높은 실적을 남겼다.

자료=삼성전자, FnGuide.

같은날 LG전자는 1분기 매출 14조7287억원과 영업이익 1조904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잠정발표했다. 영업익이 당초 시장전망치(8400억원)를 30% 가량 웃도는 '어닝 서프라이즈'를 기록했다.

자료=LG전자, FnGuide.



국내 증권사들은 지난달부터 삼성전자와 LG전자 1분기 실적 전망치를 연이어 하향조정한 바 있다. 코로나19 사태에 따라 특히 스마트폰 시장이 침체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두 회사의 대표사업인 반도체(삼성전자)와 생활가전(LG전자)이 '실적선방'을 이끌어 냈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 영업이익은 약 3조6000억원으로, 전체 실적의 절반 이상을 담당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에 탑재되는 D램 수요는 감소했으나, 재택근무 등 '언택트' 트렌드가 데이터서버향 D램 수요를 이끌어 낸 것으로 보인다.

LG전자 생활가전사업부의 추정 영업이익은 7000억원 초반대로 사실상 전체 실적을 이끌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공기청정기, 스타일러, 식기세척기 등 이른바 '신가전'이 견조한 실적을 이끈 것으로 파악된다.

다만 이같은 호실적에도 증권사들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를 전제로 하향한 양사 목표주가를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당장 올 2분기 코로나19 글로벌 확산 영향으로 스마트폰 사업 실적 타격을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