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손태승 회장, 비상경영대책위원회 신설…전사적 위기대응 및 고객지원 강화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3-17 14:08

그룹 차원의 지원방안 마련 역할 부여
블루팀 구성해 금융 패러다임 전환 대응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손태승닫기손태승기사 모아보기 우리금융그룹 회장(사진)이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경영이 필요한 시점이라 판단하고 그룹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신설했다.

손태승 회장은 “코로나19에 대한 그룹의 위기 대응도 물론 중요하지만, 국가 경제 위기극복에 앞장설 수 있는 방안을 만드는 것도 비상경영대책위원회의 중요한 역할이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위기 극복 이후에는 고객 중심의 금융 혁신 방안을 지속 추진하여 위기를 기회로 바꾸는 패러다임 전환의 계기로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손태승 회장은 지난 13일 개최된 그룹경영협의회서 그룹 역량을 총동원해 현재 상황을 정확히 진단하여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이 비상경영의 첫 걸음이라 강조했다.

이어 신속히 그룹의 위기관리 콘트롤타워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만들 것을 주문했고, 우리금융은 각 자회사 CEO 및 임원 논의를 통해 위원회 산하에 전략총괄팀과 재무관리팀, 리스크관리팀, 마켓센싱팀 등을 두기로 결정했다.

우리금융은 기존의 ‘코로나19대응 위원회’를 감염예방 대책과 실행 점검, 그룹사 영업연속성 확보에 집중하도록 했다.

이어 ‘비상경영대책위원회’를 통해 급변하는 금융시장의 주요 지표들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위기 상황을 정확히 진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비상경영대책위원회 관계자는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 변동성이 급격히 확대됨에 따라 국내외 펀드자산 등을 긴급히 점검하고 외화 컨틴젼시 플랜 가동을 위한 모니터링으로 위원회의 활동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또한 “향후에도 극단적 위기상황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시나리오 점검과 경영목표 조정·관리, 금융당국과의 적극적협조와 정책 제안과 함께 다양한 고객지원 방안도 모색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우리금융은 코로나19 사태 극복 이후 위기를 기회로 전환할 성장 방안을 준비하자는 취지로 그룹의 젊은 인재들로 구성된 블루팀(가칭)을 만들기로 했다.

이번 블루팀은 젊은 실무직원들로 구성돼 언택트 트렌드 확산 등 코로나 이후 변화될 경영환경 속에서 고객·채널·기업문화·사회적 역할 등 경영전반에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역할이 맡겨질 예정이다.

우리금융은 이를 통해 젊고 활기찬 그룹의 핵심인력들이 우리금융의 역동적인 미래 모습을 만들어가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