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저축은행 예금금리 2%대 붕괴…“그나마 높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0-03-11 17:45

퇴직연금 자산 편입·기준금리 인하 여파

자료 = 저축은행중앙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고금리로 재테크족에 각광받은 저축은행 예금금리마저 2% 아래로 떨어졌다. 시중은행 금리는 0%대로 수렴하고 있어 저축은행 예금금리가 "그나마 높다"는 이야기까지 나오고 있다.

11일 저축은행중앙회에 따르면, 11일 기준 저축은행 12개월 정기예금 평균금리는 1.91%다. 2019년 1월 1일은 2.62%, 2019년 6월 1일 2.32%, 2020년 1월 1일 2.12%로 작년 1월부터 저축은행 예금금리는 지속적으로 하락했다.

SBI저축은행도 지난 5일 수신상품 금리를 내렸다. 올해 2월 25일 12개월 이상 18개월 미만 정기예금 금리는 1.8%였으나 지난 3월 9일부터 12개월 이상 18개월 미만 정기예금 금리는 1.7%로 0.1%p 하락했다.

저축은행 예금금리 하락 배경에는 기준금리 인하와 퇴직연금 편입이 있다.

한국은행은 작년부터 지속적으로 기준금리를 인하했다. 지난 2018년 11월 30일 1.75%에서 2019년7월 18일은 1.5%, 2019년 10월 16일에는 1.25%로 하락했다. 지난 3월 11일 기준금리는 1.25%로 작년 10월과 동일했으나 저축은행 입장에서는 조달금리가 낮아져 높은 금리로 예금을 모을 이유가 없어지게 됐다.

퇴직연금 편입으로 예금이 몰린 점도 영향을 미쳤다.

저축은행 퇴직연금 금리는 시중은행보다 월등히 높아 자금이 몰리고 있다. OK저축은행은 총 퇴직연금 보유 잔액 1조원을 달성하기도 했다.

업계에서는 수신 금리가 지속적으로 내려갈 것이라고 입은 모은다.

저축은행 업계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자금 확보를 위해 그동안 높은 금리롤 수신을 확보했으나 퇴직연금 편입 등으로 이미 수요가 충족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기준금리 인하로 비용 부담도 적어지고 있어 지속적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