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하나은행, 글로벌 스마트폰뱅킹 ‘글로벌원큐’ 홍콩 서비스 개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0-02-17 09:26

‘기업결재함’으로 해외 출장 중 모바일 자금 결재 가능

△ 하나은행이 홍콩지역에 글로벌 스마트폰뱅킹 앱 ‘글로벌원큐’ 서비스를 개시한다. /사진=하나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은행이 글로벌 스마트폰뱅킹 앱 ‘글로벌원큐’ 서비스를 홍콩에서도 개시한다. ‘글로벌원큐’는 2015년에 출시됐으며, 현재 캐나다와 중국, 인도네시아, 브라질, 일본, 파나마, 베트남에서 시행하고 있다.

하나은행은 이번 홍콩 서비스 출시를 계기로 손님 편의성이 한층 개선될 전망이다.

‘글로벌원큐’는 별도의 국가 선택 과정 없이 해당국을 자동으로 인식하여 로그인만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모바일 OTP사용으로 기존 OTP의 배터리 방전, 분실 등의 불편사항을 해소했다.

최근 이체 내역 확인 후 금액만 수정하여 간단하게 송금 할 수 있는 ‘간편송금’ 기능을 통해 편리함을 극대화 했다.

또한 해외 출장이 잦은 기업 임원들은 스마트폰으로 간편히 승인요청 내역을 확인하고 결재할 수 있는 ‘기업결재함’ 기능을 통해 전세계 어디서나 업무처리가 가능하게 됐다.

‘글로벌원큐’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은 △계좌조회 △대출조회 △국내외 송금 △자동이체 △환율안내 △상품안내 △지점안내 △기업결재함 등의 다양한 업무처리를 할 수 있게 됐다.

한준성 하나은행 미래금융그룹 부행장은 “앞서 시행한 국가의 스마트폰뱅킹 이용률이 눈에 띄게 상승하는 등 해외 이용 손님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며, “전세계 어디서나 편리하게 이용 할 수 있도록 글로벌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현재 총 24개국에 12개 법인과 18개 지점, 4개 사무소 등 국내 시중은행 중 최대 글로벌 네트워크를 보유 중이다. 향후 글로벌 디지털화를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는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