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증선위, 우리은행-하나은행 DLF 과태료 낮춰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2-13 11:18

금감원 제재심 건의보다 하향…우리은행 190억원·하나은행 160억원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 사진= 한국금융신문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손실 사태와 관련해 금융감독원이 건의한 과태료 부과 규모를 줄였다.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대한 과태료는 각각 190억원, 160억원으로 금감원 건의안보다 각각 40억원, 100억원씩 낮춰졌다.

13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는 전날(12일) 증선위 정례회의를 열고 DLF 관련 우리은행·하나은행에 대한 기관제재 중 과태료 제재를 이같이 의결했다.

앞서 금감원 제재심의위원회는 DLF 불완전판매 관련해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각각 230억원, 260억원의 과태료와 일부 영업정지 6개월을 부과하는 내용을 금융위에 건의했다.

증선위에서는 은행들이 분쟁조정위원회 조정결과를 전적으로 수용하고 적극적으로 배상했다는 점을 감안해 제재 수위를 낮춘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일부 영업정지 6개월 건의의 경우 금융위 전체회의로 바로 올라가 심의가 이뤄진다.

오는 19일 예정된 금융위 정례회의에서 과태료를 포함한 기관 제재안이 상정될 것으로 보인다.

개인과 기관의 제재가 맞물린 가운데 금융위가 당초 공지한 제재 마무리 시점인 3월 초에 절차가 마무리되고 공식 통보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통상 금융위의 제재 의결 절차는 증선위, 금융위 안건 검토 소위원회, 금융위 전체회의, 당사자에 대한 사전통지(10일 이상)를 거쳐 효력이 발생한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