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J제일제당 연 매출 20조원 첫 돌파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20-02-12 21:05

작년 매출 22조·영업익 8900억원 기록
식품 사업 글로벌 매출 최초로 50% 돌파
재무구조 개선책 통해 순차입금 2조 감소

CJ제일제당센터. /사진제공=CJ제일제당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CJ제일제당의 연간 매출이 지난해 최초로 20조원을 돌파했다. 재무구조 개선책을 통해 순차입금 규모도 크게 줄였다.

CJ제일제당은 12일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이 22조3525억원으로 전년 대비 19.7% 늘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8969억원으로 전년 대비 7.7% 증가했다.

주력 부문인 식품사업부문은 전년 대비 51.9% 증가한 8조10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지난 2분기(4~6월)부터 지난해 인수한 미국 슈완스사의 실적이 본격 반영됐다. 또한 국내외 주력 제품의 매출이 늘며 큰 폭으로 성장했다.

특히 CJ제일제당의 지난해 전체 식품 매출 중 글로벌 비중은 50%를 돌파했다. 글로벌 가공식품 매출은 3조1539억원으로 4배 이상 증가했으며, 슈완스를 제외한 나머지 글로벌 가공식품 매출도 중국과 베트남 등의 호실적으로 40% 이상 늘었다.

국내에서는 '비비고 죽'과 '비비고 국물요리' 등 최근 출시한 주요 가정간편식(HMR)과 햇반 등 핵심제품의 매출이 평균 두 자리 수의 성장률을 기록했다.

바이오사업부문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등의 악재에도 불구하고 소폭 증가한 2조7631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약 20% 늘어난 2327억원이다. 고부가가치 품목인 식품조미소재 '핵산'은 글로벌 1위 지위를 한층 강화하며 판매량과 판가가 모두 상승했다. '알지닌' 등 스페셜티 제품의 판매기반도 확대됐다.

생물자원사업부문 매출은 1조9932억원으로 전년 대비 약 8% 감소했다. 다만, 고마진 판매처 중심의 효율화와 베트남 돈가, 인도네시아 육계가 상승에 힘입어 지난 4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약 2배 가량 늘었다.

지난해 시행한 재무구조 개선책으로 인해 재무구조 개선도 이뤘다. CJ대한통운을 제외한 CJ제일제당의 지난해 말 기준 순차입금은 약 4조8000억원으로, 3분기 말(6조900억원)에 비해 2조원 이상 감소했다. 이는 슈완스 인수 이전인 2018년 말 기준 순차입금인 4조5000억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가양동 부지를 비롯한 유휴 자산을 높은 가치로 유동화했고, 해외 자회사의 자본성 조달도 성공적으로 진행되며 재무구조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