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비전문가 경영고문, 고액, 로비 동원 황창규 KT 회장 기소의견 검찰 송치...불명예 퇴진 불가피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12-03 17:35

KT새노조 월 400~1300만 원 고액 고문료, 총 20억 주장
통신 비전문가, 군경, 고위 공무원, 정치권 인사 고문 14명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황창규닫기황창규기사 모아보기 KT 회장이 4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다.

황 회장이 2014년 취임 이후 정치권 인사, 고위 공무원 출신, 군인, 경찰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하여 고액 고문료를 지급한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경영고문 부정 위촉 사건을 검찰에 넘기는 것이다.

△황창규 KT 회장의 파트너스 데이 2019 속 모습/사진=KT

황 회장을 배임, 횡령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한 KT새노조는 14명의 고문료가 총 20억 원에 달한다고 주장했으며 KT새노조는 통신전문가가 아닌 비전문가들이 월 400만 원에서 1300만 원에 달하는 자문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노조는 고문 가운데 부적격자가 있음은 물론이고 경영 고문들이 각종 로비에 동원되었다고 밝히며 이들의 부정 채용, 정관계 로비 동원 여부 등의 수사를 위해 검경이 KT를 세차례 압수수색했고 황창규 회장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에 출석하여 조사를 받은 사실을 언급했다.

경찰 측은 피의사실공표 등의 우려로 인해 배임 액수와 위촉 위원을 공개할 수 없다고 전했다.

KT새노조는 논평 통해 황 회장의 기소의견 송치는 사필귀정이고 황 회장 적폐 단절의 계기가 되어야 한다며 경영고문 부정 위촉 사건 외에도 국회의원 정치자금 사건, 노조 설립 개입 등으로 현재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황 회장이 자신의 경영고문에 대해 모른다고 범행을 부인하는 만큼, 검찰의 구속 수사가 필요하다고 강하게 언급했다.

현재 황창규 회장의 뒤를 이을 차기 회장 선출 과정에 있는 KT가 새로이 태어나기 위해서는 황 회장의 개입을 완전히 차단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회장의 불명예로 얼룩진 퇴진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