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LG유플러스 ‘K-City’에 ‘5G-V2X’ 자율주행 인프라 구축에 나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9-05 17:28

‘자율주행차 5G 원격제어’ 과제의 다양한 기술검증을 ‘K-City’에서 진행 계획

▲ 류도정 자동차안전연구원장(왼쪽에서 세번째)과 최주식 LG유플러스 부사장(왼쪽에서 네번째)이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LG유플러스가 경기 화성에 위치한 자율주행 실험도시 ‘K-City’에서 ‘5G-V2X’ 자율주행 기술 테스트에 나선다.

LG유플러스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K-City’에 ‘5G-V2X’ 등 통신인프라 기반 자율주행을 위한 기술협력에 나선다고 5일 밝혔다.

양 기관은 5일 한국교통안전공단 양재사옥에서 이 같은 내용의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실무협의단 구성·운영 등 세부적인 협력방안을 마련해나가는데 합의했다.

‘K-City’에 5G 기반 차량·사물 통신인 ‘C-V2X’를 구현하는 것은 통신사 중 LG유플러스가 처음이다.

‘C-V2X’는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차량과 다른 차량, 모바일 기기, 교통 인프라 등이 서로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이다.

▲ LG유플러스의 자율주행차 /사진=LG유플러스

구체적으로는 ▲기지국, 단말 등 5G 통신인프라 관련 장비 및 운용시스템 등 관제시설 지원과 정밀지도 활용 지원 ▲무선보안 등 5G 통신인프라를 활용한 자율주행자동차 공동 연구과제 수행 및 기술개발 ▲5G 등 통신인프라 지원 및 기술교류 등을 위해 유기적인 협력에 나설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C-V2X’ 기반의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 할 수 있는 경쟁력 있는 테스트베드를 확보하게 됐다.

‘K-City’는 한국교통안전공단이 국토교통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의 지원을 받아 교통시설, 통신환경 등 실도로를 재현해 기술 검증의 신뢰성이 높으며 경기도 화성 자동차안전연구원 내 36만㎡의 대규모 단지로 구축돼 다양한 테스트를 동시에 진행하기에도 적합하다는 의견이다.

한국교통안전공단은 이번 협약을 통해 ‘K-City’가 국내 최초로 근거리(DSRC) 및 원거리(C-V2X) 통신방식을 검증 할 수 있는 유일한 자율주행 실험도시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K-City’에서 자율주행차량 기술과 원격주행 및 대용량전송, 모바일엣지컴퓨팅(데이터 분산 처리 기술)을 활용한 저지연, 동적정밀지도, 정밀측위 등의 수준 높은 검증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권병윤 한국교통안전공단 이사장은 “국내 모든 통신사의 5G 상용서비스 등 ‘K-City’가 구축한 다양한 통신환경을 기반으로 향후 민간, 학계, 스타트업 등의 자율주행기술을 개발하고자 하는 모든 기관이 다양한 분야에서 ‘K-City’ 인프라를 활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주식 LG유플러스 기업부문장 부사장은 “현재 LG전자와 공동개발을 진행 중인 ‘자율주행차 5G 원격제어’ 과제의 사전 자율주행 테스트를 시작으로 다양한 기술검증을 ‘K-City’에서 진행 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LG유플러스만의 차별적인 5G 및 자율주행 서비스와 기술 검증의 중심이 될 ‘K-City’가 함께 성장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 3월 세계 최초로 도심 도로를 달리는 5G 자율주행차를 공개 시연했다. 지난달에는 세종시와 자율주행 셔틀 시범 운영 계획을 밝히기도 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