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현대엘리베이터 내수점유율 높고 해외진출 추진…신용등급 ‘A(안정적)’ 상향”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19-06-24 17:04

현대엘리베이터가 나이스신용평가에서 기업신용등급 A등급으로 상향됐다(사진=현대엘리베이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현대엘리베이터가 나이스신용평가에서 기업신용등급이 A등급으로 올라 한국기업평가와의 등급 불일치를 해소했다.

나이스신용평가는 24일 본 평가에서 현대엘리베이터 신용등급을 기존 A-(Positive)에서 A(Stable)로 한 단계 상향됐다고 24일 알렸다.

▲국내 승강기업계 수위의 시장지위 ▲과점적 시장구조 등에 따른 우수한 영업수익성 ▲우수한 재무안정성과 재무적 융통성 등을 등급 상향의 주요 근거로 나이스신용평가는 꼽았다.

나이스신용평가는 “2010년 이후 41~45% 수준의 시장점유율로 국내 수위의 시장지위를 유지하고 있으며 해외진출을 통해 점진적으로 사업기반을 확대하는 등 사업안정성이 우수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채산성이 높은 유지보수 부문의 실적비중 확대 등을 기반으로 우수한 수준의 영업수익성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등급 전망에서는 “중국신공장·충주공장 신축으로 중단기 자금소요가 증가할 것이나 국내 과점적 시장구조와 우수한 시장지위를 바탕으로 우수한 영업수익성과 재무안정성 유지가 가능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