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일문 사장의 한국투자증권, ‘제2회 리서치 챌린지 시상식’ 개최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06-14 17:07

▲지난 13일 한국투자증권 본사에서 열린 ‘제2회 리서치챌린지’ 시상식에서 정일문 사장(가운데), 윤희도 리서치센터장(오른쪽 세번째)이 수상자들과 함께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국투자증권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정일문닫기정일문기사 모아보기 사장의 한국투자증권이 지난 13일 여의도 본사에서 ‘제2회 리서치 챌린지 대회’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리서치 챌린지는 한국투자증권이 주최하는 대학(원)생 대상 예비 애널리스트 선발 대회다. 올해로 두 번째인 이 대회는 능력과 열정을 갖춘 예비 애널리스트를 조기에 발굴하고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리서치 챌린지 대회는 작년 보다 48% 늘어난 151명의 대학생이 지원해 열띤 경쟁을 펼쳤다. 공개 모집을 통해 접수된 신청자를 대상으로 서류전형과 시니어 애널리스트들의 직접 평가를 통해 15개 리포트를 1차 선발했고, 최종 프리젠테이션에서 높은 점수를 받은 단체 4팀(8명)과 개인 1명을 최종 수상자로 선정했다.

대상은 고려대학교 김유희∙ 안도영 팀이 차지했다. 이 팀은 ‘봄바람이 불어온다’라는 제목으로 대한항공을 분석했다. 대상에게는 상패와 상금 200만원이 주어졌다. 이 밖에 금상∙ 은상∙ 동상을 수상한 학생에게도 상패와 소정의 상금을 수여했다.

대회 입상 총 9명의 대학생에게는 한국투자증권 하반기 채용연계형 인턴쉽 기회도 주어진다. 오는 7월과 8월 진행되는 인턴쉽에 참여해 인턴활동 우수자로 선발되면 최종 면접을 통해 입사가 결정된다. 이미 지난해 1회 리서치 챌린지 수상자 가운데 4명이 한국투자증권 리서치센터에 애널리스트로 근무하고 있다.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은 “지난해 첫 대회를 거쳐 입사한 4명의 신입사원이 맹활약 하고 있는 만큼 올해도 기대가 크다”며 “역량 있는 Z세대 대학생들이 애널리스트의 꿈을 이뤄 마음껏 뜻을 펼칠 수 있도록 매년 대회를 개최해 우수 인력을 선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