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정호의 SK텔레콤, LTE요금제 일부 개편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5-15 15:32

고객 트렌드 반영, 콘텐츠 및 미디어 강화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SK텔레콤이 최신 고객 트렌드를 반영해 LTE 요금제 ‘T플랜을 일부 개편한다고 밝혔다. T플랜은 오는 17일부터 가입 가능하다.

T플랜은 지난해 출시된 기존 T플랜과 월정액이 동일하며, 3~4만원대 저가 구간의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리고 전 구간의 콘텐츠 혜택을 강화한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T플랜은 세이브(3만3000, 1.5GB), 안심2.5G(4만3000, 2.5GB+400Kbps), 안심4G(월 5만 , 4GB+1Mbps) ▲에센스(월 6만 9000, 100GB+5Mbps), 스페셜(7만 9000, 150GB+5Mbps),맥스(10만, 완전무제한)6종으로 구성된다.

먼저 세이브와 안심2.5G는 기존 T플랜 스몰(3만 3000, 1.2GB), 레귤러(4만 3000, 2GB) 보다 기본 데이터 제공량을 25% 늘렸다. 이는 이통사 저가 요금제 가운데 가장 많은 제공량이다.

세이브는 T가족모아데이터 공유가 제한되지만 스페셜, 맥스의 데이터 선물하기를 통해 8GB(기존4GB)까지 공유 받을 수 있다. 기존 T플랜 스몰 고객을 살펴보면, T가족모아데이터 가입률이 10%대로 저조한 반면 기본 제공량 초과 사용 비중은 40%가 넘었다.

SK텔레콤은 이러한 고객 이용 패턴을 반영해 기본 데이터 제공량과 데이터 선물하기 용량을 늘렸다고 설명했다.

또한, 새 T플랜은 콘텐츠 혜택을 선호하는 고객 트렌드에 맞춰 전 구간에서 FLO앤데이터(7900)POOQ앤데이터(9900)를 할인 또는 무료 제공한다. 맥스는 기존 T플랜 인피니티의 VIP팩을 FLO·POOQ 모두 무료, 스페셜은 기존 T플랜 패밀리의 분실파손보험 지원을 분실파손보험 50%할인FLO 또는 POOQ무료로 각각 혜택을 변경한다.

SK텔레콤은 고객의 혼선을 막기 위해 새 T플랜 보다 혜택이 낮은 요금제인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의 일부 요금제에 대한 신규 가입을 오는 617일부터 중단한다. 참고로 기존 T플랜과 밴드데이터를 이용 중인 고객들은 기존 혜택을 그대로 유지할 수 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