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변화의 시대 '중매쟁이' 자임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9-03-04 00:00

“‘낡은’ 규제 고친다” 추진력 발휘

△ 최종구 금융위원장 / 사진=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회 위원장은 올해 1월 핀테크 기업, 금융회사, 투자자들과 함께한 핀테크 현장 간담회에서 “성공률 높은 중매쟁이가 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핀테크 기업과 투자자간 만남을 주선하고, 핀테크 투자 확대라는 성공까지 이르도록 금융당국이 중개자 역할을 자처하겠다는 의지였다.

최종구 위원장은 올해를 “핀테크 골든타임”이라고 강조하며 추진 동력을 높이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핀테크 전담 조직을 갖추고 핀테크 지원 예산도 편성했다.

오는 4월 금융혁신지원특별법 시행에 앞서 금융규제 샌드박스를 통해 혁신적인 금융서비스가 나올 수 있도록 선제 대응하고 있다.

금융그룹의 핀테크 기업 출자 제약을 해소하고 혁신투자 펀드 자금 유입을 끌어내야 하는 점도 주요 과제로 꼽힌다.

최종구 위원장은 ‘낡은’ 규제도 다시 들여다봤다. 과거에 안 된다고 했던 것,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200여개의 규제들을 현재 시점에서 다시 살펴보도록 했다.

또 법령상 규제뿐만 아니라 행정지도·가이드라인 같은 ‘그림자 규제’까지 살펴보고 과거 유권해석도 재검토 대상이다.

최종구 위원장은 금융결제망을 핀테크 기업까지 전면 개방하고, 마이데이터산업(본인신용정보관리업) 육성을 위한 신용정보법 개정, P2P대출 법제화 등을 추진하며 분투하고 있다.

기존 금융권에도 과감한 변화를 주문하고 있다.

올초 핀테크 현장 간담회에서 최종구 위원장은 “연못이 두려워 익숙한 웅덩이에 남아있는 개구리가 되지 말라”고 혁신을 당부했다.

또 최근 금융지주 회장 간담회에서 최종구 위원장은 “지키려고만 하다보면 오히려 더 잃을 수 있다”며 개방으로 나아가 달라고 주문키도 했다.

정통관료로서 최종구 위원장은 ‘금융혁신’이라는 정부 목표를 뚝심있게 강조해나가고 있다. 최종구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금융 본연의 기능을 바로 세우고자 하는 금융혁신은 이제 기본 방향과 틀을 갖췄다”며 “올 한해 금융혁신을 한층 가속화해 나가는 데 정책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