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실적 고공행진 ‘진에어’, 조현민발 면허 취소 암초 만나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18-05-09 19:19 최종수정 : 2018-05-09 19:43

국토부, 지난주 회의 열고 면허 취소 논의 알려져
진에어 1분기 영업이익, 예상치 넘는 450억 전망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불법 등기임원 재직으로 진에어의 면허 취소 논란을 부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불법 등기임원 재직으로 진에어의 면허 취소 논란을 부른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올해 1분기 시장 예상보다 높은 실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되는 진에어가 ‘항공 면허 취소’라는 암초를 만났다. 국토교통부가 지난주 조현민닫기조현민기사 모아보기 전 대한항공 전무의 진에어 불법 등기임원 재직 여부를 놓고 면허 취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KBS는 8일 국토부는 지난주에 김현미 장관 주재로 비공개 대책 회의를 열고 진에어 항공 면허 취소를 검토했다고 보도했다. 국내 항공법상 항공사 등기이사를 맡을 수 없는 조 전 전무가 지난 2010년부터 6년간 진에어의 등기이사로 재직한 것이 결격사유이기 때문이다.

보도에 따르면 국토부는 조 씨의 등기이사 건이 항공 면허 결격 사유가 된다고 보고 법무 법인 세 곳에 법리 검토를 의뢰한 것으로도 전해졌다. 면허 취소 쪽으로 의견이 기울어지면 진에어에 대한 청문 절차가 열릴 전망이다.

이는 올해 1분기 높은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진에어로서 큰 암초다. 9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진에어는 올해 1분기 매출 2862억원, 영업이익 45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진에어는 10일 1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류제현 미래에셋대우 운송·에너지 연구원은 “진에어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 대비 22.7% 늘어난 매출을 기록할 것”이라며 “국내선 공급을 국제선으로 전환해 국제선 수송량이 늘어난 것이 이유”라고 분석했다.

결국 실적 고공행진에도 불구하고 진에어는 조 전 전무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으로 회사의 존폐기로에 섰다. ‘광고에 지나친 열정’을 가진 조 전무로 인한 오너리스크로 항공 면허 취소가 운운 되는 만큼 자신들의 노력과 상관없이 국토부의 결정을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