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차기 금융감독원장 윤석헌·원승연 2파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4-27 09:30 최종수정 : 2018-04-27 09:37

원 부원장 민·학 경험
윤석헌 교수 개혁 성향

△윤석헌 서울대 객원교수(왼쪽),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차기 금융감독원장이 윤석헌닫기윤석헌기사 모아보기 서울대 객원교수와 원승연 금융감독원 부원장 2파전으로 압축된것으로 알려졌다. 금융개혁 동력을 잃어서는 안된다는 정부의 판단에 따라 6.13 지방선거 이전 차기 금감원장이 임명될 것으로 보인다.

27일 금융권에 따르면, 정부는 차기 금융감독원장 후보로 윤석헌 교수와 원승연 금감원 부원장에 대한 인사검증을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금융개혁을 위해서는 관료 출신이 아닌 민간 출신이 와야된다는 기조 하에 관료 출신이 제외되면서 윤석헌 교수, 원승연 부원장으로 추려진 것으로 분석된다.

윤석헌 교수는 한국금융학회 회장, 숭실대학교 금융학부 교수를 지냈으며, 금융위원회 직속 금융행정혁신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윤 교수는 진보 성향 경제학자, 금융혁신 방안을 진두지휘해 현 정부의 코드와 맞다는 강점이 있다.

원승연 부원장은 민간, 학계 경험이 모두 풍부하다.

원승연 부원장은 삼성생명, 신한BNP파리바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 교보악사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 등을 지냈으며, 명지대 교수로 재직했다.

차기 금감원장 후보로 2번 금감원장 대행을 맡은 유광열닫기유광열기사 모아보기 금감원 수석부원장, 심인숙 중앙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전성인 홍익대 교수,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 사장, 김용범 금융위원히 부위원장 까지 관료, 학계 다양한 인물이 거론된 바 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