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최종구 "금융지주 지배구조 개선 반발, 한 두명 개인 아닌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7-12-21 12:57 최종수정 : 2017-12-21 14:30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21일 정부서울청사 통합브리핑실에서 송년 기자 간담회를 열고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최종구닫기최종구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사진)은 21일 최근 금융당국이 금융지주 CEO(최고경영자)의 '셀프 연임' 개선에 힘을 싣는 것을 두고 금융권의 반발이 있다는 데 대해 "누가 반발하나, 있다고 해도 한 두명 개인의 반발이 아닌가 싶다"고 선을 그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송년 기자간담회에서 "(금융지주 CEO 선임 절차 개선은) 어느 한 개인의 진퇴를 염두하는 게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하나금융지주의 반발을 두고 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최종구 위원장은 "어느 한 개인의 진퇴를 얘기가 되고 있어 그것이 과연 보도과정을 통해 왜곡된 것인지 시장에서 그렇게 받아들이는 것인지"라며 의문을 제기하며 "금융권에서 뭐가 문제냐고 반발을 한다고 했는데, 금융권이 광범위하게 반발할 이유가 없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최근 하나금융지주, KB금융지주의 신규 사업 인허가가 지연되는 데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서도 선을 긋고 해명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하나UBS자산운용에 대해 대주주 변경승인이 보류되면서 나온 얘기로 보는데, 이는 금융회사 지배구조법 관련 따라 심사 중단 요건이 있던 것"이라며 "최근 많이 거론되는 지주회사 CEO 연임 문제와 전혀 관계없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금융사 지배구조법 시행령상 대주주 심사할 때 검찰 수사 중이면 심사 중단이 가능한데 금감원이 대주주 변경 심사 중 신청인의 최대주주와 관련 검찰 수사중임을 공식 확인하고 금감원 신청에 따라 금융위 의결을 거쳐 심사가 중단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종구 위원장은 "이런 내용이 어제 갑자기 결정된 게 아니라 그동안 쭉 심사를 진행해 오는 과정에서 그쪽에도 충분히 전달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아마 시기적으로 봐도 그런 오해의 소지는 전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 위원장은 "CEO 연임 문제와 전혀 관련이 없고 사안이 해소되면 당연히 심사를 재개한다"고 강조했다.

KB증권의 초대형 IB(투자은행) 단기금융업 인가 불발에 대해서도, 최종구 위원장은 "KB증권으로 합병되기 전 현대증권에서 제재를 받은 사유로 인해 심사가 중단된 것으로 알고 있고, 역시 (CEO 연임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일축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