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기보, 파견·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위한 협의기구 회의 개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7-10-31 15:24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 첫 회의

△기보 노사관계자, 파견용역근로자가 손을 맞잡고 있다./사진=기술보증기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기술보증기금이 파견·용역근로자 정규직 전환 위한 협의기구 회의를 개최한다.

기술보증기금은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을 위한 ‘노․사 및 전문가 협의기구’ (이하 ‘협의기구’)의 첫 회의를 개최하였다고 31일 밝혔다.

기보는 본 협의기구를 통해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대상, 채용방식과 시기, 임금 및 복리 후생체계 등을 결정할 예정이다.

이날 회의에서, 노사 대표단과 전문가들은 정부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와 협의기구 운영방향 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였으며, 향후 정기 회의를 통해 전환대상 범위, 시기 등을 본격적으로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

협의기구는 정부의 ‘공공부문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과 ‘가이드라인’에 따라 사측 6명, 근로자 대표단 6명, 외부 전문가(변호사, 노무사) 2명으로 지난 10월24일 구성되었다. 특히, 근로자 대표단은 각 직종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직종별 대표자 1인이 포함되도록 했다.

김규옥 기보 이사장은 “노․사 당사자 등 이해관계자의 입장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하여, 절박하고 시급한 과제인 사회양극화 문제 완화에 모범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