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최태원 ‘대규모 세대교체’…경영혁신 시동

김은지

webmaster@

기사입력 : 2016-12-21 16:38 최종수정 : 2016-12-21 19:22

안정보다 혁신, 50대 CEO 대거 발탁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지난 7월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최태원 SK 회장이 주력 관계사 CEO들에게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실천을 당부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지난 7월 확대경영회의에 참석한 최태원 SK 회장이 주력 관계사 CEO들에게 근본적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실천을 당부하고 있다. SK그룹 제공

[한국금융신문 김은지 기자]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그룹 회장이 21일 정기 인사를 단행하고 조직 내 젊은 피를 대거 수혈했다. 이번 인사에는 SK 최고의사결정기구인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에 1960년대 생인 조대식 SK㈜ 사장을 선임하는 등 50대 임원들이 전면 배치됐다.

최태원 회장은 그룹이 호실적을 이어가는 상황 속에도 김창근 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66)과 정철길 SK이노베이션 부회장(62), 김영태 커뮤니케이션위원회 위원장(61) 등을 2선으로 후퇴시켰다.

김창근 의장과 조대식 의장(56)의 나이차는 10살로, SK의 향후 진로가 10년만큼 젊어졌다는 평이다. 조대식 의장은 최태원 회장(56)의 초등학교 동창으로 나이가 같다.

SK그룹은 이번 인사에 대해 “대내외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새로운 성장 동력을 적극 발굴하기 위해 수펙스추구협의회의 역할을 재편, 전문성과 경영능력을 갖춘 인사를 신임 경영진으로 과감하게 발탁했다”고 밝혔다.

최태원 회장보다 나이가 어린 신임 경영진을 대거 등용한 것은 조직에 유연성을 더하기 위한 복안으로 풀이된다. 또한 이번 인사에서는 핵심 임원들을 여러 업무에 겸임시켜 그룹 내 의사결정 절차를 최소화 했다.

먼저 수펙스추구협의회 산하 7개 위원회는 △에너지·화학위원장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 SK이노베이션 사장(55) △ICT위원장 박성욱닫기박성욱기사 모아보기 SK하이닉스 부회장(58) △커뮤니케이션위원장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SK텔레콤 사장(53) △인재육성위원장 서진우 사장(55) △사회공헌위원장 최광철 사장(61)이 발탁돼 꾸려졌다. 글로벌성장위원장은 유정준 SK E&S 사장(54)이 그대로 맡는다. 최광철 사장을 제외하고는 모두 50대다.

SK이노베이션 사장에는 김준 SK에너지 사장(55)이, SK텔레콤 사장에는 박정호 SK㈜ C&C 사장(53)이 보임됐다. 1사 2체제로 운영돼 온 SK㈜ 홀딩스와 SK㈜ C&C는 통합 CEO 체제로 운영되며, 장동현 SK텔레콤 사장(53)이 맡게된다.

이외 SK네트웍스 사장에 박상규 워커힐 총괄(52)이, SK해운 사장에는 황의균 SK건설 Industry Service 부문장(57)이, SK가스 사장에 이재훈 글로벌사업부문장(55)이, SK루브리컨츠 사장에 지동섭 수펙스협의회 통합사무국장(53)이, SK플래닛 사장에 서성원 사업총괄(52)이 각각 승진 유임됐다. SK에너지는 김준 사장(55)이 겸직한다.

계열사 CEO 중 최태원 회장보다 나이가 많은 이는 박성욱 SK하이닉스 부회장(58)과 조기행 SK건설 부회장(57)이다.

한편 최 회장은 끊임없는 혁신과 변화, 도전의 가속화를 강조하며 조직에 끊임없는 긴장감을 불어넣어 왔다. 최 회장은 지난 7월 확대경영회의에서 “현재의 경영환경 아래 변화하지 않는 기업은 슬로우가 아니라 서든 데스할 수도 있다”며 위기의식을 강조했다.

재계관계자는 “이번 SK의 인사는 세대교체를 통해 강도 높은 변화와 혁신을 주문하고, 글로벌 감각을 갖춘 젊은 경영진과 함께 중동과 중국 등 해외 시장 개척 및 미래 먹거리 발굴에 적극 나서겠다는 내용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국이 혼란스러운 시기에는 안정을 택하는 것이 보통 기업들의 모습이나 SK는 ‘변하지 않으면 죽을 수 있다’는 최 회장의 위기 의식에 맞춰 과감한 결단을 했다”며 “젊음을 통해 변화와 혁신의 끈을 놓지 않으려는 행보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은지 기자 rdwrwd@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