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쌍용차, 수출 빨라진다

관리자

webmaster@

기사입력 : 2016-01-13 10:55

종합인증우수업체 공인증서 A등급 획득…수출입 업무 안전·신뢰성 공인

[한국금융신문]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가 자사의 수출입 업무의 안전·신뢰성을 인정받아 관세청으로부터 종합인증우수업체(AEO) 인증을 획득했다고 13일 밝혔다.

인천본부세관에서 12일 열린 2015년 제 4회 종합인증우수업체 공인증서 수여식에는 쌍용차 박경원 상무가 참석해 수출입 부문 AEO 공인증서를 받았다.

앞서 쌍용차는 수출입 부문 AEO 인증 취득을 위해 2013년 5월 테스크포스팀(TFT)을 구성해 관세청의 엄격한 서류 심사와 현장심사 등을 거쳤다.

앞으로 쌍용차는 신속 통관, 수출검사율 축소, 검사비용 절감 등 통?세관 과정에서 다양한 혜택을 받는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쌍용차는 세계 120여개 국가에 차량을 수출, 무역에서 안전과 표준을 준수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이번 AEO인증을 통해 국제적으로 수출입 업무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공인받은 만큼 해외시장에서의 신인도를 높이고 신규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AEO 인증은 세계관세기구(WCO)에서 고안한 수출입 안전관리 인증제도로, 미국 9.11테러 이후 강화된 무역관련 법규준수, 안전관리 수준 등에 대한 심사를 거쳐 공인된 업체에 대해 통관절차상의 업무를 우대하는 국제 표준이다. 우리나라는 현재 중국, 미국, 일본, 뉴질랜드, 터키, 인도 등 13개 국가와 AEO 상호인정약정(MRA)을 맺어 인증기업에 한해 해당 국가에서의 수출입 통관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관리자 기자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