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래도록 고객과 함께하는 RC로 남고싶다”

김미리내

webmaster@

기사입력 : 2015-01-28 22:29

삼성화재 양천지역단 서교지점 임인여 RC

손해보험협회가 매년 까다로운 심사과정을 거쳐 20만명에 달하는 설계사 가운데 0.1%인 200명 정도에게만 부여하는 ‘블루리본’은 모범적인 설계사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영예에 해당하는 인증이다. 이러한 블루리본을 올해 3번째 수상한 설계사가 있어 주목된다.

삼성화재 양천지역단 서교지점 임인여 RC가 그 주인공이다. 남편과 함께 은행원으로 남부럽지 않은 삶을 살았으나 1998년 IMF의 직격탄을 맞아 회사를 그만두게 된 그는 현재 제 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당시 은행합병으로 남편과 사표를 내고 나온 그는 무작정 나선 거리에서 삼성화재라는 회사명이 눈에 들어왔고 무작정 그곳으로 들어가 상담을 받았다.

“지금 생각하면 어디서 그런 용기가 나왔는지 모르겠어요. 운명이 있다면 아마 그런 순간이 아닐까 싶어요.”

설계사의 길로 들어선 것이 운명이라고 말하는 그는 이후 남편과 함께 삼성화재 RC로 밤낮없이 열심히 뛰었다. ‘근면’과 ‘성실’, 뻔해 보이는 평범한 키워드지만 그를 정상에 서게 한 것은 바로 이것이었다. 유난히 바지런하고 사람들을 좋아하던 성격으로 폭넓은 인맥을 만들었고 은행원으로서의 업무경험도 고객들의 신뢰를 얻는데 도움이 됐다. 늦은 밤까지 상품을 이해하고 준비하는 숨은 노력도 빼놓지 않았다.

“신인 시절에는 7시에 집을 나와서 11시쯤에 들어왔던 것 같아요. 당장 내일 고객을 만나야 하는데 제가 알고 있는 정보가 너무 없으면 설명할 수 있는 것이 없잖아요. 그래서 혼자 공부도 하고 서류도 다시 한 번 준비하고 무슨 이야기부터 시작할지 그런 시뮬레이션을 머릿속으로 그렸었죠.”

인연을 두텁게 해온 지인들이 많다 보니 힘이 되어 준 초기 고객들이 많았다. 다른 신인보다 두 배 정도 빠른 성장을 보이면서 1년이 조금 넘었을 무렵, 월평균 2000만원 이상의 소득을 거두게 됐다. 자신감과 책임감이 커진 임인여 RC는 이후 그야말로 승승장구의 길을 걸었다. 2년 차에는 2000년도 고객만족대상에서 신인우수상을 수상했고, 그 후 15년이라는 세월 동안 10번의 고객만족대상을 수상했다.

그뿐만 아니라 설계사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영예인 블루리본을 3번 연속 수상하며 주목을 받았다. 블루리본은 실적뿐만 아니라 불완전 판매율, 계약 유지율, 근속 연수 등을 꼼꼼히 따지기 때문에 그야말로 설계사들에게는 ‘최고의 영예’다. 이를 3번 연속 수상한 사람은 현재 38명에 불과하다.

그는 “언제, 어디서든, 고객과 연락이 되어야 하고, 고객의 요청은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해 줘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정보도 빨라야 하고, 늘 고객의 편에서 생각을 하는 습관이 자리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고객이 잘 살아야 계약도 잘 유지된다는 것이다. 보통 전국에 두루 고객이 있는 유명한 설계사들과 달리 그녀의 고객은 90% 이상이 서울거주자다. ‘발 닿는 곳, 얼굴 볼 수 있는 곳이어야 관리가 된다’라는 신념 때문이다.

고객 스스로 보험의 중요성을 느끼지 못하면 금전적으로 힘들어졌을 때 보험부터 해지하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데, 때문에 그는 장기보험 상품 컨설팅의 경우 하루에 두세건 이상 진행하지 않도록 스케줄을 짠다. 이것 또한 완전판매를 위한 그녀만의 원칙이다.

신인시절부터 승승장구해 온 임인여 RC는 자만이 가장 큰 걸림돌이라고 말한다. 그는 “자만하기 시작하면 어떤 사람도 성공 할 수 없는 것 같다”며, “그 무서움을 잘 알기 때문에 좋은 일로라도 이목을 집중시키는 것이 부담스럽다”고 말할 정도다. 임인여 RC는 보험설계사를 시작하며 고객만족대상 10회, 누구보다 고객유지율이 좋은 RC를 목표로 세웠다. 성실하게 걸어온 보상으로 그 목표를 이뤘으며, 현재 블루리본 연속 3회의 영예까지 얻었다. 그러나 그는 소득 높은 RC가 아닌 오래도록 고객과 함께하는 RC로 남고 싶다고 말한다. 그의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기대되는 이유다.



김미리내 기자 pannil@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