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펜싱에서 못 이룬 꿈, 재무설계사로 ‘알레’

김미리내

webmaster@

기사입력 : 2014-05-21 23:00 최종수정 : 2014-05-22 14:10

교보생명 경남FP지점 전정숙 재무설계사

‘알레(Allez)’는 경기의 시작을 알리는 펜싱용어다.

고객을 만나는 것을 이 같은 펜싱 경기와 비교하는 설계사가 있다. 바로 펜싱 국가대표 출신이라는 특이한 이력을 가진 교보생명 경남FP지점 전정숙 재무설계사(FP)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한때 아시아를 재패했던 국가대표로, 세계를 누비던 펜싱선수에서 재무설계사로 변신해 제2의 인생을 설계해 가고 있다.

“고객을 만나는 건 펜싱경기와 같아요. 순간순간 최선을 다해야 하고, 고객 마음을 정확히 읽어야 하죠. 성취했을 때의 보람도 크고요.”

전정숙 FP는 20여년을 플뢰레 간판선수로 활약했다. 소년체전을 시작으로 청소년 선수권 대회, 아시아 펜싱선수권 대회 등 주요 경기에서 금메달을 휩쓴 아시아의 대표 검객이었다.

그러나 펜싱선수의 꿈은 허리를 다치며 접어야만 했다. 그는 지도자의 길로 전향한 이후 재무설계사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기 훨씬 전부터, 보험과의 인연을 맺어왔다.

국가대표 선수시절 둘째 오빠가 급성백혈병으로 쓰러졌는데, 펜싱밖에 모르는 그녀로서는 속수무책이었다. 가족 모두가 치료비를 마련하기 위해 정신없이 뛰어 다녔지만, 손 써볼 틈도 없이 오빠가 세상을 떠났다.

“가족을 잃은 슬픔을 겪은 후, 보험이 정말 필요한 거구나 뼈저리게 느꼈어요. 그래서 당장 어머니부터 가입시켜 드렸죠.”

그는 재무설계사가 되기 전부터 보험의 중요성을 설명하고 다닌 탓에 ‘보험전도사’라는 별명도 얻었다. 따라서 7년 전 처음 재무설계사 활동을 권유 받았을 때도 선뜻 수락할 수 있었다고 그는 당시를 회상했다.

국가대표 시절 몸에 밴 그의 성실함은 보험영업에서도 통했다. 섬세한 고객관리 덕택에 고객이 매년 40~50명씩 꾸준히 늘었고 어느덧 관리하는 고객이 300명을 훌쩍 넘었다. 특히 주고객층인 교사나 교직원들의 소개가 이어지면서 고객기반도 탄탄해졌다.

때문에 전정숙 FP는 성공의 비결로 ‘보험과 펜싱의 공통점’을 꼽았다. 고도의 집중력과 순발력으로 고객의 마음을 읽어내고, 매 순간마다 최선을 다해야 성공할 수 있다는 것.

“플뢰레는 먼저 준비 자세를 취한 선수에게 우선권이 주어져요. 보험도 고객과 만나기 전 철저하게 분석하고 준비해야 해요. ‘준비된 사람에게 기회가 온다’는 점에서도 보험과 펜싱은 비슷하죠.”

성실함을 무기로 한 그의 성공 한편에는 ‘페어플레이’라는 스포츠맨십도 한몫 했다.“룰이 엄격한 ‘신사의 스포츠’인 펜싱처럼 보험도 고객과의 약속인 룰을 지키는 것이 중요해요. 약속한 것은 꼭 지키는 꾸준함이 고객들에게 통한 것 같아요.”

인연을 맺은 고객은 평생고객으로 만들겠다는 신념으로 고객과의 약속을 철저히 지켰다. 특히 상품권유에만 그치지 않고 유지서비스에 힘을 기울였다. 그 결과 고객들의 계약유지율은 꾸준히 100%를 유지하고 있다.

그는 새로운 도전도 멈추지 않고 있다. 재무설계사로 성공의 길을 걷던 그가 새로이 도전하는 분야는 바로 지난해부터 준비하고 있는 영업관리자다. “어떤 분야나 성공한 사람에게는 훌륭한 코치가 있어요. 다른 재무설계사의 성공을 돕는 일이 쉽지 않지만, 펜싱에서 못 이룬 꿈을 보험에서 꼭 이루고 싶어요”라며 포부를 밝혔다.

그의 ‘알레’는 계속될 것이며, 그 경기에서 승리를 거머쥘 그의 앞날이 기대된다.



김미리내 기자 pannil@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