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가계대출 규제·매물적체發 집값 조정국면 시그널, 경매시장에서도 감지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12-07 08:59

경기 동두천·서울 강북구 등 일부 지역 하락·보합전환, 관망세 짙어져
11월 서울 아파트 낙찰률 올해 최저치 경신, 평균 응찰자 수도 급감

11월 5주 주간 전국 아파트 매매, 전세동향 / 자료제공=한국부동산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금리인상기가 본격화되는 동시에 정부의 가계대출 총량 규제로 수도권 아파트 거래가 위축되면서 전반적인 부동산 매물 적체가 나타나자, 난공불락이던 수도권에서도 일부 보합·하락 전환되는 지역이 나타나는 등 집값 조정국면 시그널이 나타나고 있다.

고공행진하던 서울 아파트값을 따라 활활 타오르던 경매 시장도 11월 들어 숨고르기에 들어간 모양새다. 평균 응찰자 수·낙찰가율이 모두 급감하며 수도권 전체에서 관망세가 짙어진 모습이 드러났다.

◇ 뜨겁던 수도권, 보합·하락전환 지역 속속 등장…짙어지는 관망세

KB부동산 주간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11월 마지막 동두천 아파트 매매가격은 -0.05% 떨어지면서 하락 전환됐다.

11월 5주 기준 한국부동산원 통계에서는 관망세가 짙어진 강북구가 보합 전환하는 등 관망세가 짙어졌다.

물론 GTX·인근 재개발 재건축 등 개발호재가 이미 선반영된 상태라 지금의 소폭 하락은 의미가 크지 않다는 분석도 많지만, 일각에서는 이 같은 집값 상승 둔화가 외곽 지역부터의 ‘거품 붕괴’로 이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부동산 한 전문가는 “서울은 아마 앞으로도 집값이 계속 오르거나 현상유지가 될 가능성이 높지만, 인천이나 경기의 경우 패닉바잉이나 포모증후군 등이 겹치며 다소 버블이 형성된 상태”라며, “버블은 언제나 중앙이 아니라 외곽부터 터지기 마련이고, 조정국면이 온다면 일단은 수도권 외곽부터 천천히 하락장이 찾아올 수 있다”고 전했다.

한국은행이 지난달 23일 발표한 '2021년 11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집값 전망인 주택가격전망CSI(116)는 전월 대비 9p 떨어지며 3개월 연속으로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가계대출 총량규제 정책과 금리인상기 등이 맞물리며 짙은 관망세가 나타나고 있는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2021년 11월 기준 전국 아파트 월간 낙찰가율 추이 / 자료=지지옥션

이미지 확대보기


◇ 대출 막히자 매매 따라 경매도 주춤, 11월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 올해 최저치

매매시장의 위축을 따라 경매시장도 주춤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발표한 ‘2021년 11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낙찰률은 52.9%로 전월(55.9%) 대비 3.0%p 하락했고, 낙찰가율도 전월(106.2%) 대비 2.0%p 낮은 104.2%를 기록했다. 평균 응찰자 수는 전월 보다 1.0명 부족한 5.6명으로 집계됐다. 전국 아파트 낙찰률과 낙찰가율, 평균 응찰자 수 등 모든 지표가 2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서울 아파트 경매지표가 가장 큰 폭으로 떨어졌다. 11월에 진행된 아파트 경매 45건 중 17건이 새주인을 찾지 못하고 유찰되면서 낙찰률은 62.2%를 기록했다. 이는 올해 들어 가장 낮은 수치다. 낙찰가율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던 10월(119.9%)에 비해 12.0%p 하락한 107.9%를 기록했으며, 평균 응찰자 수도 역대 최저치인 2.8명으로 집계됐다.

인천 역시 사정은 같았다. 인천 아파트 낙찰률은 62.8%로 전월(75.0%)에 비해 12.2%p 하락했고, 낙찰가율은 전월(120.1%) 대비 8.2%p 낮은 111.9%를 기록했다. 지난 8월부터 3개월 연속120%대를 기록하면서 꺾일 줄 모르던 낙찰가율이 11월 들어 주춤했다. 평균 응찰자 역시 올들어 가장 낮은 5.8명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최근 기준금리가 인상되고, 가계대출 규제가 잇따르자 수요자들이 관망세로 돌아선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