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워크데이, 2020년 HR은 혁신, 머신러닝, 클라우드, 고객경험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20-01-20 21:16

2020년 키워드 혁신, 머신러닝, 클라우드, 고객경험
고객경험과 임직원경험, 머신러닝으로 하나의 시스템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기업용 인사, 재무관리 앱 기업 워크데이가 2020년 인사 및 재무관리 등 HR분야의 키워드 이슈와 전략을 공개했다.

워크데이가 2020년에 주목 받을 이슈로 꼽은 키워드는 ▲혁신 ▲머신러닝 ▲클라우드 ▲고객경험이다.

워크데이는 고객에게 최선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머신 러닝 기술을 통하여 계획과 실행, 분석, 확장할 수 있는 하나의 시스템을 제공해야 한다고 밝혔다.워크데이는 아래와 같이, 기업 고객이 이전보다 스마트하고, 빠르며, 유연한 방식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워크데이 본사 모습/사진=워크데이

이미지 확대보기
다양한 운영 데이터(POS 데이터, 보험 청구 데이터, 요금 청구 데이터 등)를 통합하여 워크데이에 이미 존재하는 트랜잭션 데이터 및 인사 데이터와 연결하고자 한다. 이는 다른 IT 벤더사는 수행하지 못하는 일이며, 이를 위해 워크데이는 현재 워크데이 프리즘 애널리틱스(Workday Prism Analytics)로 알려진 빅데이터 기업을 인수했다.

워크데이 프리즘 애널리틱스 (Workday Prism Analytics)를 이용하면 재무 분야의 경우, 데이터의 흐름을 가로막던 장애물이 없어져, 그야말로 적시에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된다. 또한 클릭 몇 번으로 심층적인 분석을 실행해 문제의 배후에 있는 원인을 알아낼 수 있고, 포렌식 분석, 근본 원인 분석 등을 통해 이상 원인을 알아내는 것은 물론 새로운 기회를 포착할 수도 있다.

현재 워크데이는 어댑티브 인사이츠 (Adaptive Insights)의 인수를 완료하여 다른 어떤 벤더사도 제공할 수 없는 기획 능력, 실행 능력, 분석 능력, 그리고 확장 능력을 단 하나의 시스템으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

기획 능력의 백미는 회사의 모든 사항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어 이를 통해 회사의 모델링이 가능하며 그와 함께 상세한 데이터를 바로 찾아볼 수 있다는 점이다. 이 모든 기능이 하나의 시스템에서 하나의 데이터 원천, 하나의 UX, 하나의 보안 모델, 하나의 커뮤니티를 가지고 진행된다.

워크데이의 머신 러닝은 전 세계 3700만 워크데이 사용자가 제공하는 데이터와 월 83억 건에 달하는 트랜잭션을 대상으로 적용할 수 있다. 각각의 트랜잭션은 의사 결정을 수반하며 머신 러닝의 핵심 요소를 수행한다.

워크데이 머신 러닝의 실제 활용 예는 IT기술을 이용하여 직무를 수행하는 것이다. 워크데이는 머신 러닝 언어 모델을 사용하여 수 많은 문서를 읽고 분석하여
20만종 이상의 직무 기술 간의 상호 연관성을 파악해 그래프화 하였다.

워크데이 클라우드 플랫폼은 워크데이 어플리케이션을 확장해주는 제품으로, 이를 통해 당사 고객이 지니는 각자 독특한 비즈니스 니즈에 대응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워크데이에서는 고객 경험만큼이나 즐거움을 주는 임직원 경험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최신의 예측형 기술을 사용하고 있다.

머신 러닝, 자연어 처리, 기업 검색 등의 신기술에 지속적으로 투자하여 앞으로 더욱 스마트해질 것이다. 워크데이는 직원들로 하여금 스스로 원하는 내용을 원하는 때에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새로운 검색 서비스를 만들고 있다.

HR 및 급여 항목 정보를 더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네이티브한 지식 베이스를 구축하고 있다. 이러한 정보는 검색이 가능한 비디오를 통해 내용이 더욱 풍부해질 것이며 워크데이 업무와 보고서 등의 링크 제공으로 사용자들이 즉각적인 실행을 유도할 것이다.

워크데이에서는 대시보드, 스코어 카드 등을 포함해 사용자가 스스로 사용할 수 있는 도구를 제공하여 최상의 보안성을 유지한 가운데 각종 보고 수요에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워크데이는 사용자가 보유한 모든 데이터를 빠르게 분석하고 핵심적인 인사이트를 서로 상호작용하도록 디스커버리 보드를 도입하고 있으며 이러한 그래프 및 스코어카드는 고객에게 제공되는 여러 도구 중 극히 일부에 불과하다.

현재 워크데이는 첫 번째 증강 분석 기반 어플리케이션인 워크데이 피플 애널리틱스 (Workday People Analytics)를 개발하고 있으며, 곧 출시 예정이다.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워크데이 아시아 태평양 및 일본 지역 사장은 “워크데이는 태생이 클라우드로부터 시작된 솔루션이며, 이점이 경쟁 브랜드와는 가장 차별화되는 포인트이다. 워크데이가 표방하는 하나의 플랫폼, 하나의 데이터 모델, 하나의 보안 모델, 그리고 모든 고객이 같은 시기, 동일한 버전을 사용하는 “파워 오브 원(Power of One)” 전략으로 워크데이의 모든 고객은 앞으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하게 될 것이다. 워크데이는 다면적 인력, 새로운 업무 방식, 분산된 업무 환경을 지원하는 솔루션 개발에 과감한 투자를 단행하고 있으며, 올해 그 결실을 보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