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핀테크 넘어 테크핀" "기술기업 돼야" 금융혁신 방향 제시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1-10 20:10

10일 김병욱 의원-글로벌금융학회 정책심포지엄

2020년 1월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4차산업혁명 시대-금융혁명의 시작' 정책심포지엄에서 인호 고려대 컴퓨터학과 교수가 발표를 하고 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앞으로 금융과 ICT(정보통신기술) 융합에서 기술 주도적인 테크핀(TechFin)에 보다 주목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양국보 코트라(KOTRA) ICT·프로젝트 실장은 10일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김병욱 국회의원과 글로벌금융학회 주최로 열린 '4차산업혁명 시대-금융혁명의 시작' 정책심포지엄에서 "핀테크(FinTech)보다 테크핀을 강조하고 싶다"며 "테크놀로지 기업이 금융에 들어오는 속도가 어마어마하게 빠르고 융복합 성과를 내고 있다"고 제시했다.

산업의 뿌리가 흔들리고 헤게모니 자체가 바뀌는 대혁신 시기라는 점을 꼽았다. 금융에서는 미국의 GAFA(구글·아마존·페이스북·애플) 같은 빅테크 기업의 금융산업 진출이 본격화 되고 있는 점 등을 짚었다.

양국보 실장은 "우리나라가 전통적으로 강세인 ICT(정보통신기술)와 금융의 융복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해외에 답이 있다고 보고 ICT 융복합 산업의 해외진출 활성화 방안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 R&D센터 본부장도 "핀테크를 넘어 테크핀"을 강조하고 "은행이 기술기업으로 바뀌어 가야 한다"고 의견을 밝혔다.

금융서비스 진화 방향으로 인공지능(AI)을 핵심으로 꼽았다. 장현기 본부장은 "아직 인공지능이 코어뱅킹에 들어가진 못한 측면이 있는데 RPA(로보틱프로세스자동화)와 AI를 접목한 내부 프로세스 효율화, 초개인화 서비스로서 AI 기반 통합 자산관리, 블록체인 연계 기술융합 시도 등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인호 고려대학교 컴퓨터학과 교수는 블록체인 혁명으로 'C2C(개인-개인) 직거래 플랫폼'을 핵심으로 꼽았다. '은행 없는 뱅킹 서비스', '거래소 없는 증권거래', '보험사 없는 보험서비스'를 예시했다. 인호 교수는 "데이터도 토크니제이션(Tokenization)으로 자산이 된다"며 "블록체인이 미래 글로벌 자산 거래의 핵심 플랫폼"이라고 제시했다.

아울러 전날(9일) 데이터 3법(개인정보보호법·정보통신망법·신용정보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고 다음날 진행된 이번 심포지엄 축사에 나선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시행령 과정에서 개인정보를 보호할 수 있는 장치를 잘 마련하겠다"며 "데이터를 가장 안전하게 잘 쓰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