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변창흠 LH사장, 새해 첫 행보로 주거복지 현장 방문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0-01-06 10:05

변창흠 LH 사장.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변창흠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장이 새해 첫 현장방문으로 오늘(6일) 서울남부권 마이홈센터를 방문해 주거복지 현장을 점검하고, 공공임대주택 입주민들을 직접 만나 애로사항을 든는다.

공공임대주택 입주민과 함께 한 자리에서 변 사장은 “그간의 LH 출범 10년은 임대주택 확충에 중점을 둔 시기였다면, 향후 10년은 임대주택의 지속적인 확대와 더불어 지역분권형 주거복지체계 등 주거권 향상을 위한 주거복지 지원모델을 구축하고 본격 실행하는데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LH는 2020년에 공공임대주택 11만호, 공공분양주택 3만호 등 15만호 규모의 공공주택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최근의 부동산시장 불안에 적극 대응하고, 주거복지 사각지대 해소와 서비스 통합 지원을 위해 LH-지자체-NGO 협력형 주거복지지원체계를 마련하여 상반기 중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중소기업근로자 전용주택(1000호), 주거와 일자리를 연계한 소호형 주거클러스터(2000호) 공급 등으로 일자리 창출과 경제활력에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LH에서는 쪽방, 고시원 등 비주택거주자를 대상으로 NGO 등과 협력해 현황조사와 주거복지서비스 안내를 진행 중이며, 오는 ‘22년까지 공공임대주택 이주를 희망하는 1.3만가구에 대해 희망주택 물색, 입주신청 등 서류절차 대행, 이사대행 등 정착 전과정을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LH는 공공임대주택 공급자의 역할에 머물지 않고 입주 이후 입주민 삶의 질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펼치고 있다. 지난해 일부 영구임대단지에서 시범 운영된 주거복지 전문인력 배치사업은 올해부터 매입임대주택까지 확대하고, 건설임대, 매입임대, 전세임대 등 임대주택 유형별로 산재된 입주민 지원서비스를 ‘주거생활 서비스’로 통합해 주택유형과 사업단계에 관계없이 보편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