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도전·소통·신뢰 핵심가치...자본시장 더 높이 비상할 것”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01-02 10:04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이 “도전·소통·신뢰를 핵심가치로 삼아 업무를 추진할 것”이라며 “자본시장이 새로운 10년을 맞이할 우리 경제에 마중물 역할을 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 자본시장을 이끌어갈 동력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정지원 이사장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2020년 증권·파생상품시장 개장식'에서 “올해에도 우리 자본시장이 처해있는 환경은 그리 순탄치만은 않아 보이지만, 이러한 어려운 대내외 환경으로 인해 위축되거나 두려워할 수만은 없다”고 전했다.

한국거래소의 2020년 목표로는 ‘도전(Challenge), 소통(Communication), 신뢰(Confidence) 등 3가지 핵심 키워드를 제시했다.

정 이사장은 “자본시장이 기업의 혁신적 도전을 적극적으로 응원하겠다”며 “금융당국이 올해 화두로 삼고 있는 혁신금융 가속화에 자본시장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기업들이 성장성 및 성숙도에 따라 보다 합리적인 가치평가를 받고 원하는 자금을 적시에 조달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이를 위해 복잡한 코스닥시장 진입요건 체계를 기업의 미래 성장가치를 중심으로 보다 명료하게 개편하고, 정부에서 추진 중인 기업성장투자기구(BDC)를 통해 상장시장의 풍부한 유동성이 비상장기업들에게도 충분히 제공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투자자가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빠짐없이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이사장은 “저금리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투자자들이 조금 더 높은 수익을 실현할 수 있도록 리츠, 채권, 고배당 주식 등에 기반한 인컴형 ETP 상품 임대료, 이자, 배당금 등 예금금리 이상의 안정적 현금 흐름을 제공하는 투자상품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한 최근 논란이 되었던 구조화증권에 대해 “투자자들이 거래소를 통해 보다 투명하고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는 방법들을 정부 및 업계와 함께 고민해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자본시장에 대한 투자자들의 신뢰를 제고하겠다고 약속했다.

정 이사장은 “자본시장에서 신뢰는 그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무신불립(無信不立)이란 말처럼 신뢰는 자본시장이 존립하기 위해 끝까지 놓치지 말아야 할 가치”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를 위해 신종 불공정거래에 대한 종합대응방안을 마련해 고빈도 알고리즘 매매(HFT) 등을 이용한 시장교란행위를 근절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거래정보저장소(TR)를 연내에 차질 없이 가동해 장외파생상품 거래의 투명성과 안정성을 개선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이사장은 마지막으로 “우리 모두가 서로의 지혜를 모아 새로운 기회들을 하나씩 만들어 간다면 2020년 경자년은 다가올 10년의 풍요와 번영을 향해 우리 자본시장이 더 높이 비상하는 원년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