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CJ ENM, 4분기 광고판매 성수기...미디어 부문 호조세 전망”- 현대차증권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19-10-18 09:02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CJ ENM이 4분기 광고판매 성수기로 미디어 부문의 호조세를 이어나갈 전망이다.

18일 황성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CJ ENM이 미디어·영화·커머스 부문에서 성수기 효과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CJ ENM의 목표주가 22만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CJ ENM의 3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6.6% 증가한 1조1497억원, 영업이익은 6.4% 오른 81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했다.

황 연구원은 “미디어 부문은 비수기 효과 및 광고시장 침체에도 불구하고 광고판매는 비교적 선방한 모습을 보였다”며 “올해 들어 반등 추세를 보이는 영화부문 또한 ‘엑시트’·‘나쁜녀석들’·‘기생충’ 등의 선전으로 호조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적인 컨텐츠와 브랜드 경쟁력 또한 더욱 강화되고 있다고 판단했다.

황 연구원은 “특히 최근 지상파를 위시한 매체환경이 우호적이지 않은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CJ ENM의 TV·디지털 광고판매는 선방중”이라며 “이는 컨텐츠 경쟁력 및 채널파워에 의한 것이며, 향후에도 이러한 펀더멘털 강화 기조는 지속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음악 부문 또한 긍정적으로 내다봤다.

황 연구원은 “방탄소년단(BTS)콘서트 종료에도 불구하고 아이즈원 일본활동 미정산분 반영 등의 효과가 나타날 것”이라며 “다만 프로듀스 시리즈 관련 불확실 성은 여전히 상존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올 4분기는 광고판매 성수기로 미디어 부문의 호조세를 전망한다”며 “커머스 부문 역시 성수기 효과가 기대되나 현재 진행중인 송출 수수료 협상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