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달러/원 전망] 달러 약세 vs 홍콩 사태…방향성 충돌

이성규 기자

ksh@

기사입력 : 2019-10-17 08:06

[한국금융신문 이성규 기자]
서울 외환시장에서 17일 달러/원 환율은 글로벌 달러 약세와 홍콩 사태에 따른 미중 갈등 영향 등 상승과 하락 재료가 겹치며 움직임이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글로벌 달러는 미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약세를 보였다.
달러인덱스(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화 가치)는 98.00으로 전장보다 0.29% 낮아졌다.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 촉발은 지난달 미 소매판매가 예상과 달리 7개월 만에 감소세로 돌아서면서다.
미 상무부에 따르면, 지난 9월 미 소매판매는 전월대비 0.3% 줄었다. 시장에서는 0.3%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했다
소매판매 부진에 미 연방기금금리 선물시장에서는 이달 말 금리 인하를 가능성을 높게 내다봤다.
오는 30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에서 25bp(1bp=0.01%p) 금리 인하 확률은 전일 73%에서 87%로 상승했다.
여기에 브렉시트 합의 가능성까지 더해지며 글로벌 달러는 대체로 약세를 나타냈다.
미 연준의 금리 인하 가능성과 함께 글로벌 달러 약세는 이날 달러/원의 하락 재료인 반면 홍콩 사태로 빚어진 미중 갈등은 달러/원의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전일 미 하원이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이하 홍콩 인권법)'을 통과시키자 중국이 보복하겠다고 밝히면서 글로벌 달러 약세와는 달리 달러/위안은 오름세를 나타냈다.
달러/위안은 전일에 이어 역외 시장에서 지속적으로 7.1 위안선을 웃돌고 있다.
달러/위안 움직임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달러/원의 특성을 고려할 때 이날 서울환시에서 달러/원은 글로벌 달러 약세나 미 연준의 금리 인하 재료가 이렇다 할 영향력을 행사하진 못할 것으로 예상된다.
A 은행의 한 딜러는 "어제 달러/원 역시 미 증시 상승과 글로벌 달러 약세라는 하락 재료에도 달러/위안 상승에 영향을 받으며 오름세를 나타냈다"며 "오늘 달러/원도 미 연준의 금리 인하 재료보단 달러/위안 움직임에 좀 더 예민하게 반응할 가능성이 커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달러/원이 달러/위안을 쫓아 위쪽으로 방향을 틀더라도 상승 폭은 제한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은 이날 달러/원 레인지로 1,182~1,187원을 제시했다.
민경원 우리은행 이코노미스트는 "연준의 금리 인하 기대 유지나 파운드 강세 등은 달러/원의 하락 요인이나 결제성 저가 매수세 유입과 증시 외국인 역송금 수요 등은 달러/원 상승 요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달러/원은 위안화 동향에 주목하는 가운데 달러 약세와 네고물량을 중심으로 하락압력이 우위를 보이겠으나 결제와 역송금 등 실수요 매수에 따라 낙폭이 제한되며 1,180원 중반 중심 등락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성규 기자 k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