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고 변중석 여사 12주기...정의선 물려받은 청운동 자택서 범현대가 집결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8-16 10:0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범현대가가 16일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에서 모인다. 하루 앞으로 다가온 정 명예회장의 부인 고 변중석 여사의 12주기 제사를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변 여사의 제사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의 옛 자택에서 지낼 예정이다.

청운동 자택에서 제사가 진행되는 것은 4년5개월만이다. 현대가는 2015년 3월 정 명예회장의 14주기를 마지막으로, 그해 8월 변 여사의 9주기부터 제사를 한남동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자택으로 옮긴 바 있다.

청운동 자택서 고 정주영(왼쪽) 현대그룹 명예회장와 부인 고 변중석 여사가 담소를 나누는 모습. (사진=아산정주영 닷컴)

이날 제사에는 제주인 정몽구 회장을 비롯해 손주 정의선 부회장 등이 자리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1주기 제사에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과 정몽윤 현대해상화재 회장, 정몽일 전 현대기업금융 회장, 정몽국 엠티인더스트리 회장, 정몽석 현대종합금속 회장, 정몽훈 성우전자 회장, 정몽용 성우오토모티브 회장, 정몽규 HDC 회장, 정몽혁 현대종합상사 회장, 정몽진 KCC 회장, 정몽열 KCC건설 사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편 정의선 부회장은 올 3월 정 명예회장의 청운동 옛 자택 소유권을 아버지 정몽구 회장으로부터 물려받았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