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삼성중공업, LNG 연료추진 초대형 유조선 개발…친환경 선박 수주 ‘본궤도’

박주석 기자

jspark@

기사입력 : 2019-06-07 11:11

노르웨이 현지시간 6일, 오슬로에서 열린 '노르쉬핑 2019'에서 장해기 삼성중공업 조선시추기술영업팀장(사진 왼쪽에서 2번째)과 닉 브라운(Nick Brown) 영국 로이드 조선해양부문 대표가(왼쪽에서 3번째) LNG Fuelled VLCC에 대한 선급 인증 수여를 하고있다.(사진=삼성중공업)

[한국금융신문 박주석 기자]
삼성중공업이 액화천연가스(LNG) 연료를 쓰는 30만톤급 초대형 유조선(VLCC, Very Large Crude Carrier) 개발에 성공하면서 친환경 선박 시장 개척에 닻을 올리고 나선다.

황산화물 배출이 적은 LNG 연료를 쓰는 친환경 선박인 동시에 연료 소모량을 줄이는 첨단기술을 갖췄기 때문에 새로운 시장 강자로 부상할 수 있을 전망이다.

삼성중공업은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열리는 '노르쉬핑(Nor-Shipping) 2019'에서 영국 선급협회인 로이드로부터 'LNG 연료추진 초대형 원유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AIP, 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7일 알렸다.

로이드가 주는 기본승인은 선박 기본설계의 기술적 적합성에 대한 공식 인증이다.

삼성중공업이 짓는 LNG 연료 대형유조선은 오는 2020년 시행될 황산화물 배출 규제를 가뿐히 뛰어넘는다. 기존 유조선들은 고유황유인 벙커C유를 원료 쓰기 때문에 스크러버(황산화물 저감장치)를 장착해야한다.

게다가 삼성중공업은 독자적 기술인 LNG 연료공급시스템 'S-Fugas'와 연료절감장치 '세이버 에어(SAVER Air)'를 접목해 선주들의 주목도를 끌어올리려 애썼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운항비 절감 극대화에 초점을 맞춘 새로운 친환경 선박을 통해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속적인 기술 개발과 국산화를 통한 원가절감으로 수주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 올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박주석 기자 jspark@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