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보안에 문제 없다'던 LG유플러스…미 대사관·미군부대 근처선 유럽 통신장비만 사용

오승혁 기자

osh0407@

기사입력 : 2019-05-23 14:55 최종수정 : 2019-05-23 15:30

민감 지역으로 분류된 곳에선 화웨이 사용 금지한 탓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이 지역 점장들과 함께 5G 일등의 포부를 담은 붓 드로잉에 손도장을 찍고 있다/사진=LG유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오승혁 기자]
많은 이용자들은 화웨이 제품을 사용하는 LG유플러스에게 보안 문제 등의 우려와 비판을 꾸준히 제기한 바 있다.

그때마다 LG유플러스 측은 보안에 문제 없다는 입장을 관철하며 화웨이 제품 사용은 확실한 검증 절차를 거쳐 이뤄진 일이며 사용자 및 예비 가입자들이 우려하고 있는 개인 정보 유출 등의 걱정은 접어둬도 된다는 방침을 밝혀왔다.

하지만, 23일 LG유플러스 측은 미국 대사관과 미군 부대 인근에서는 LTE 서비스 시절부터 중국산 화웨이 제품이 아닌 에릭슨 등의 유럽 통신장비를 사용하고 있으며 이는 5G에도 동일하게 적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주한미국대사관의 로고/사진=오승혁 기자(자료 편집)

또한, 미군 부대와 미국 대사관 등의 지역을 민감 지역으로 분류하고 있다는 점 역시 재차 알려졌다.

이와 같은 발표는 미국 국무부 관계자가 최근 한국 외교부 측을 만난 자리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는 이동통신사가 한국 내 민감 지역에서 서비스를 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지침에 따른 것으로 파악된다.

반 화웨이 캠페인이 글로벌 차원에서 확장되는 와중에 LG유플러스가 앞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오승혁 기자 osh040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