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의선, 고성능 전기차·수소차 개발 '도전'...리막에 1000억 투자 단행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19-05-14 15:59 최종수정 : 2019-05-14 16:12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고성능 친환경차 개발에 나섰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크로아티아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이하 리막)'에 1000억원 규모(현대차 854억원, 기아차 213억원) 전략 투자를 단행했다.

정 부회장은 이번 투자를 통해 2020년까지 고성능N 미드십(MR) 전기차를 비롯해 세계 최초로 고성능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을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오른쪽)과 마테 리막(Mate Rimac) 리막 CEO. (사진=현대기아차)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기아차는 13일(현지시간) 크로아티아 자그레브에 위치한 리막 본사에서 정 부회장을 비롯한 3사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투자 및 전략적 사업 협력에 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기아차는 리막과 협력해 2020년까지 N브랜드의 미드십(MR) 스포츠 콘셉트카의 전기차 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미드십이란 자동차 엔진을 차체 가운데 두고 후륜 구동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코너링·재가동 등에 유리해 포뮬러 등 고성능 모터스포츠 경주용차에 주로 쓰인다.

또한 별도의 수소전기차 프로토타입도 제작해 선보일 계획이다.

알버트 비어만 연구개발본부장 사장은 올초 CES에서 "현대차가 아니면 누가 고성능 수소전기차를 만들겠는가"라며 자신감을 드러낸 바 있다.

현대기아차는 이들 2종 차량에 대한 프로토타입 개발 후 고성능 전동차에 대한 양산 검토를 추진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정 부회장은 “리막은 고성능 전기차 분야에서 뛰어난 역량을 가진 업체로 고성능 차량에 대한 소비자 니즈 충족과 당사의 ‘클린 모빌리티’ 전략을 위한 최고의 파트너”라며 “다양한 글로벌 제조사와도 프로젝트 경험이 풍부해 당사와 다양한 업무 영역을 함께 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스타트업으로 시작한 리막의 활력 넘치는 기업 문화가 우리와 접목되면 많은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테 리막(Mate Rimac) 리막 CEO도 “우리는 현대자동차그룹의 신속하고 과감한 추진력과 미래 비전에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이번 협력으로 3사는 물론 고객에 대한 가치 극대화를 창출할 것으로 확신한다”고 화답했다.

리막 'C_Two', 2019 제네바 모터쇼. (사진=Getty)

한편 리막은 2009년 당시 21세 청년이었던 마테 리막이 설립한 회사다.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동형 시스템 및 EV 스포츠카 분야에서 독보적 강자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

2016년 리막이 개발한 ‘C_One’은 400m 직선도로를 빠르게 달리는 경주인 드래그 레이싱에서 쟁쟁한 고성능 전기차들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 순식간에 다크호스로 떠올랐다.

지난해 제네바모터쇼에서 첫 공개된 ‘C_Two’ 역시 1888마력(ps)의 가공할 출력을 바탕으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를 단 1.85초 만에 주파하는 성능으로 전세계 언론을 깜짝 놀라게 했다.

최고 기술력을 인정받으면서 수 많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과 고성능 전기차용 부품 및 제어기술을 공동 개발한 풍부한 경험도 확보하고 있다. 현재 고성능 하이퍼 전기차의 모델의 소량 양산 및 판매를 추진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