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외부영입' 이정인 남양유업 대표, 1년 만에 돌연 퇴임

구혜린 기자

hrgu@

기사입력 : 2018-12-28 18:53

"일신상의 이유·후임 미정"

[한국금융신문 구혜린 기자]
이정인 남양유업 대표이사(사진)가 취임 1년을 못 채우고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다.

28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1월 26일 취임한 이 대표는 오는 31일자로 정식 퇴임한다. 이날 오후 퇴임식을 치렀으며, 31일 등기이사 교체를 공시할 예정이다.

이정인 대표는 남양유업 창사 이래 최초로 외부에서 영입된 인물이다. 딜로이트안진회계법인에서 감사본부 파트너와 기업 리스크자문 본부장, 위험관리 본부장 등을 역임했다.

후임 대표이사는 정하지 못한 상태다. 남양유업 관계자는 "(이정인 대표가) 일신상의 이유로 퇴임하게 됐다"며 "후임자는 아직 미정"이라고 설명했다.

구혜린 기자 hrgu@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유통·부동산 많이 본 기사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