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산업은행, 혁신기업 심사 재무실적보다 성장잠재력 본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18-12-02 11:02

산업은행 본점 / 사진제공= 산업은행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산업은행은 기업의 혁신성과 성장잠재력 등을 분석하는 신산업 혁신기업 심사체계를 새롭게 도입해 운용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산업은행의 혁신기업 심사체계는 과거 영업실적, 담보위주의 심사관행에서 벗어나, 신기술·비즈모델의 혁신성, 산업·시장파급효과, 미래성장잠재력과 시장 평판내용 등을 종합분석하는 방법으로 심사 패러다임을 전환했다.

심사방식도 기업이 직접 참여하는 오픈심사제, 해당분야 시장전문가가 참여하는 다면심사제 등을 운용한다.

산업은행은 제도 시행과 함께 별도의 혁신기업 전담 심사조직도 운용하고 있으며, 최근 바이오신약개발사, 공유오피스플랫폼 기업 등에 대출지원을 실시했다.

산업은행 측은 "그동안 시장으로부터 혁신성, 성장잠재력은 인정받았으나, 사업화 과정에서 아직 영업이 본궤도에 오르지 못해 필요자금을 적시에 받지 못한 혁신기업들에 대한 지원체계를 강화하고 있다"며 "혁신기업 지원체계를 통해 대한민국 혁신성장에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노력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