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감원 '금융그룹통합감독' 현장점검 실시…첫 대상은 롯데카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8-08-28 23:26

27일 점검 개시…롯데카드 금융리스크관리팀 신설

2016년말 기준 복합금융그룹 현황 / 자료= 금융위원회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감원이 금융그룹통합감독 첫 현장점검을 27일 실시한다. 롯데카드를 시작으로 9월 3일 현대차, 10월에는 삼성, 한화, 11월 미래에셋 등을 현장점검할 예정이다. 올해 처음으로 시작되는 금융그룹통합감독인 만큼 어떤 결과가 나올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8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27일 롯데카드 본사에서 금융그룹 통합 감독 현장점검에 나섰다.

금융그룹 통합 감독은 각 그룹별 금융회사를 조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비금융계열사 부실이 금융계열사로 넘어오지 않도록 사전에 방지한다는 목적이 가장 크다. 2013년 동양그룹이 동양증권을 통해 부실회사채를 우량한 것으로 속여 4만명여명의 개인투자자에게 판매하는 등 재벌 사금고 처럼 활용한 '동양증권' 사태를 방지하자는 취지다.

금감원은 모범 규준이 규정한 그룹 위험 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운영하는지 살핀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지난 4월 금융그룹 통합감독에 앞서 그룹 리스크 주요 유형을 공개한 바 있다. 그룹 간 자사주 교차출자, 과도한 내부거래 의존도 등이 그 예다. 금감원은 발표 사례에서 롯데카드는 롯데마트 등 계열사 의존도가 높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롯데카드는 그룹 차원 리스크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자 '금융그룹리스크관리협의회'와 '금융그룹리스크관리팀'을 신설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