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장원재 메리츠증권 대표 “홍콩 ELS 불완전 판매 리스크 전혀 없다” [금융사 2023 실적]

전한신

pocha@

기사입력 : 2024-02-22 18:47 최종수정 : 2024-02-23 12:08

고정 이하 자산에 대한 채권 회수 절차 진행…원리금 회수 문제없어
그룹 주주환원 정책 지원…보완 자본 발행으로 높은 NCR 유지할 것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장원재 메리츠증권 대표이사../사진제공 = 메리츠금융그룹

장원재 메리츠증권 대표이사../사진제공 = 메리츠금융그룹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장원재 메리츠증권 대표이사는 22일 “메리츠증권은 고객에게 직접 판매한 홍콩 H지수(항셍중국기업지수)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주가연계증권(ELS) 상품이 전혀 없어 불완전 판매에 대한 손실보상 책임에서 자유롭다”고 밝혔다.

장 대표는 22일 오후 ‘2023년 메리츠금융그룹 결산실적 컨퍼런스콜’에서 “메리츠증권의 홍콩 H지수 관련 ELS 전체 익스포저(위험노출액)는 2조1000억원이며 이 중 자체 헤지 잔고는 3758억원이다”며 “자체 헤지의 경우 지수 움직임에 대한 리스크를 모두 헤지해 리스크가 거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올해 상반기에 만기가 도래하는 홍콩 H지수 ELS 물량은 1조1000억원으로 일부 손실 상환이 되고 있지만, 불완전 판매 책임은 없다”면서도 “다만 ELS 투자 감소 및 시장축소가 예상돼 앞으로 이를 통한 자금조달은 어려워질 수 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상품성을 개선한 원금 보장형 상품 발행을 늘리고자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부동산 시장 침체에 따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실물 부동산 관련 충당금, 평가손실 등 비경상적 비용에 대해서는 “메리츠증권의 난내 고정 이하 자산은 국내 PF 및 브릿지 자산의 영향으로 지난해 2분기 이후 증가해 직전 분기 대비 약 380억원이 증가한 2377억을 기록했다”며 “지난해 난내와 난외 자산의 발생 예상 손실에 대한 충당 부채·손상 등 회수예상액을 면밀히 검토한 결과 연간 2716억원의 비경상적 비용을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재로서는 부동산 시장에 대한 정확한 예측이 쉽지 않아 추가적인 비용 발생 예상액을 말하기가 어렵지만, 향후 손실이 급격하게 늘어날 가능성은 적을 것”이라며 “고정 이하 자산에 대한 채권 회수 절차를 진행 중이며 부동산 경기침체로 인해 회수 시간이 다소 늘어나고 있지만, 이자를 포함한 원리금 회수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 대표는 올해 메리츠증권의 기업금융(IB) 부문 전략에 대해 “올해 부동산 금융은 분양시장이 예전만 못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바닥을 다지며 반등을 모색해보는 시기가 될 것”이라며 “기업이 보유한 우량자산 유동화를 통한 자금조달 니즈가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증권사 입장에서 안정성 높은 대출 기회를 찾을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작용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당사는 부동산뿐만 아니라 비(非)부동산 부문의 기업금융 비중을 점차적으로 확대해왔는데, 앞으로도 이러한 노력을 이어갈 예정”이라며 “투자자산의 질과 수익성을 제고하며 다양한 일을 성사시킬 수 있는 기회로 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더불어 최근 금융당국이 보험사 등에 배당 자제를 권고함에 따라 메리츠증권의 부담이 늘어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지주로 2800억원의 중간배당을 실시했는데, 이는 그룹 자본의 효율적 배분과 중기 주주환원 정책의 일환이었다”며 “이러한 배당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말 기준 순자본비율(NCR)은 1589%를 유지하며 경쟁사 대비 양호한 건전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장 대표는 “메리츠증권은 그룹의 중장기적 주주환원 정책을 지원하면서도 양호한 수익성 지속과 신종자본증권 등 보완 자본의 발행을 통해 경쟁사 대비 높은 NCR을 유지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편, 이날 메리츠증권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19.3%, 28.8% 감소한 8813억원, 5900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국내 증권사 중 영업이익 1위, 순이익 2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전한신 한국금융신문 기자 poch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