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화재 최대 16% 할인…안전운전하면 보험료 할인해주는 자동차보험 특약은? [금융상품 줌인]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3-11-22 15:35

티맵 없이 삼성화재 미가입도 이용 가능
현대해상·악사·캐롯 티맵 안전운전 할인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삼성화재가 안전운전을 하면 최대 16% 할인해주는 자동차보험 특약을 출시하며 안전운전 특약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안전운전을 하는 운전자는 손해율이 높지 않아 할인을 제공해도 회사, 고객 모두 '윈-윈'이라는 점에서 다양한 상품이 탑재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화재 보험 없어도 자동차보험료 할인
삼성화재는 22일 '착한드라이브 할인 특약'을 출시했다.(2023.11.22.)./사진제공=삼성화재

삼성화재는 22일 '착한드라이브 할인 특약'을 출시했다.(2023.11.22.)./사진제공=삼성화재

이미지 확대보기
삼성화재는 22일 '착한드라이브 할인 특약'을 출시했다. 삼성화재가 출시한 '착한드라이브 할인 특약'은 자사 플랫폼의 운전점수를 활용하여 보험료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기존에 티맵 운전점수를 통한 할인 혜택을 받지 못했던 고객이라면 이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볼 필요가 있다.

이 상품은 삼성화재 보험에 가입하지 않아도 자동차를 보유한 고객이라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삼성화재가 자체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 운전습관점수를 산출하고, 안전운전을 하면 포인트도 지급한다.

삼성화재 다이렉트 앱을 설치하고, '착!한생활시리즈' 중 '착!한드라이브'를 시작하기만 하면 된다. 앱을 이용하여 직전 180일, 1000km 이상 주행하고, 산출되는 안전운전점수가 71점 이상이면 특약을 통해 할인이 적용된다.

피보험자의 나이에 따라 만 40세 이상은 13.5%, 만 39세 이하는 16%까지 보험료가 할인된다.

삼성화재는 "기존에 티맵 운전점수를 통한 할인 혜택을 받지 못했던 고객이라면 이 서비스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볼 필요가 있다"라며 "기본적으로 '착한드라이브 할인 특약'은 기존 티맵 점수를 통한 할인보다 할인 폭이 높고, 티맵 점수가 낮은 경우 '착!한드라이브'를 통해 새롭게 점수를 산출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현대해상·악사손보·캐롯 등 티맵 사용자 할인특약 다양
현대해상 '안전운전할인 특약(UBI)'./사진제공=현대해상

현대해상 '안전운전할인 특약(UBI)'./사진제공=현대해상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해상, 악사손보, 캐롯 등은 티맵 할인 특약을 판매하고 있다.

현대해상은 스마트폰 네비게이션 앱인 티맵(TMAP) 이용자들도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는 '안전운전할인 특약(UBI)'를 판매하고 있다. 직전 6개월동안 500km이상 주행한 운전정보를 바탕으로 안전운전점수가 70점 이상인 경우 보험료 8%를 할인해 준다.

스마트폰으로 간단하게 개인정보 제공에 동의하면, 보험사가 TMAP으로부터 안전운전점수를 실시간으로 조회해 편리하게 보험료 할인을 받을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악사손보도 티맵 안전운전 특약을 판매하고 있다. 이 특약은 최근 6개월 이내 1000km 이상 안전운전 점수가 80점에 도달하면 5%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캐롯손보 '퍼마일자동차보험' 가입자도 '티맵 할인특약'을 이용할 수 있다. 최근 6개월 간 티맵 상에서 500km 이상 주행한 고객 가운데 운전점수가 70점 이상이면 퍼마일자동차보험의 보험료를 9% 할인 받을 수 있다. 기명피보험자 1인 한정운전 또는 부부운전자 한정 운전 가입 고객이라면 티맵 앱에서 안전운전 점수를 조회하면 별도 추가 서류제출 없이도 가입할 수 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