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수출입은행, 카타르 에틸렌 플랜트 건설사업에 PF금융 10억 달러 제공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3-09-26 14:08

삼성엔지니어링 컨소시엄 구성 25억 달러 수주
역대 최대 석유화학사업 총사업비 약 73억 달러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수출입은행 본점. / 사진제공=수출입은행

수출입은행 본점. / 사진제공=수출입은행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윤희성)은 삼성엔지니어링이 수주한 카타르 에틸렌 플랜트 건설사업에 PF방식으로 총 10억 달러를 제공한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엔지니어링은 지난 1월 대만 CTCI사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석유화학산업의 쌀로 불리는 에틸렌 생산설비 패키지를 25억 달러에 수주했다.

이번 사업은 카타르 국영회사인 카타르에너지(QatarEnergy)가 자국에서 10여 년 만에 추진하는 역대 최대 규모의 석유화학사업으로 총사업비만 약 73억 달러에 이른다. 카타르에너지는 카타르 정부가 100% 지분을 소유하고 있는 국영석유가스회사로 원유·가스 등 에너지 관련 제반 영업활동을 총괄한다.

카타르는 지난해 기준 세계 최대 액화천연가스(LNG) 수출국으로 천연가스 등 에너지에 집중된 기존 산업 구조를 다변화하기 위해 석유화학산업 투자를 추진 중이다. 삼성엔지니어링의 컨소시엄 수행분은 약 13억 달러이며 국내 40여 개 중소·중견기업이 이번 사업에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1년 카타르 바르잔 가스처리사업 지원을 계기로 카타르에너지와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사업 입찰단계부터 금융지원 의사를 표명해 국내 기업의 중동 지역 대규모 사업 수주에 일조했다. 바르잔 가스처리사업은 카타르 노스 필드(North Field) 가스전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정제해 발전연료 및 석유화학제품을 생산하는 사업을 가리킨다.

수출입은행 관계자는 “이번 금융지원을 통해 카타르 정부 및 카타르에너지와 경제협력관계가 한층 공고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수출입은행은 신 중동붐 확산과 정부의 2027년까지 해외건설 수주 연간 500억 달러 달성 및 세계 4대 강국 진입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전방위적인 지원에 나서겠다”라고 밝혔다.

수출입은행은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 397억 달러, 아랍에미레이트(UAE)에 354억 달러, 카타르에 130억 달러 등 중동 지역에 약 1600억 달러 규모의 금융을 지원했으며 핵심 발주처인 사우디아라비아 아람코(Aramco)와 UAE ADNOC(아부다비 국영 석유기업)과 각각 60억 달러와 50억 달러의 F/A(기본여신약정)를 체결한 바 있다.

기본여신약정은 해외 우량 발주처를 대상으로 금융지원 한도금액과 지원절차 등 지원조건을 사전에 확정한 후 국내 기업의 해외사업 수주, 합작투자 등 개별지원 대상거래에 대해 신속히 금융을 제공하는 것을 가리킨다.

수출입은행은 향후 중동 지역에서 진행되는 스마트시티, 그린 수소·암모니아 등 친환경 에너지 사업에도 국내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금융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