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R&D 돋보기] 2020년대 연구성과 내재화 박차 김동관, 美에너지 전문가 영입 등 R&D 강화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3-03-18 00:05

2020~2022년 R&D 자산화율 15.44%…“연구성과 15% 이상 특허 취득으로 자산화”
14일 다니엘 머펠드 한화큐셀 글로벌 최고 기술책임자 영입 “텐텀셀 상용화 총괄”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혼란을 겪었던 2020년대를 맞아 많은 기업이 차세대 먹거리 발굴과 함께 신사업 기술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위드 코로나의 ‘원년’이라고 할 수 있는 2023년 본지에서는 연구개발 성과를 얼마만큼 실증화를 진행 중인지 살펴본다.” < 편집자 주 >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김동관 한화솔루션 부회장.



2020년대 두 자릿수 비율의 R&D 자산화율을 보인 김동관닫기김동관기사 모아보기 한화솔루션 부회장(사진)이 최근 미국 에너지 분야 전문가를 영입하며 글로벌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다.

R&D 자산화율이란 연구개발 성과를 특허 등을 확보하면서 자산화하는 수치를 말한다. 연구개발 성과를 특허 취득 등을 통해 실질적인 기업의 무형자산(개발비)으로 전환한 비율이다. 무형자산으로 전환된 연구개발 성과는 특허 획득 등을 토대로 상용화에 돌입한다.

단위 : 억 원. /자료=한화솔루션.

단위 : 억 원. /자료=한화솔루션.

이미지 확대보기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솔루션(부회장 김동관 등)의 2020~2022년 연구개발 투자 규모는 총 4625억 원이다. 연도별로는 2020년 1249억 원, 2021년 1398억 원, 2022년 1978억 원이다. 이 기간에 ▲친환경 가소제 SP-750 상업화 ▲친환경 포장재 MDOPE 개발·상용화 ▲차세대 페로브스카이트-실리콘 탠텀 태양전지·모듈 기술 개발 ▲미국 시장향 AC모듈 개발 등의 연구성과를 냈다.

연구성과를 특허 취득을 통해 기업의 자산으로 변환시킨 규모를 의미하는 개발비는 2020~2022년 총 714억 원이다. 연도별로는 2020년 332억 원, 2021년 263억 원, 2022년 119억 원이다.

/자료=한화솔루션.

/자료=한화솔루션.

이미지 확대보기

이를 토대로 지난 3년간 한화솔루션의 R&D 자산화율(연구개발비 대비 개발비)은 15.44%다. 연구개발 성과 15% 이상이 실증·특허 획득 등을 통해 자산화하고 있다는 의미다. 이는 여타 기업과 비교해도 적지 않은 비율로 연구개발에 그치지 않고 상용화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는 의미다.

2020년대 적극적인 연구성과의 자산화를 추진한 한화솔루션의 행보는 올해도 이어진다. 최근 글로벌 전문가를 영입, 신재생 에너지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나선 것. 한화솔루션은 지난 14일 다니엘 머펠드(Danielle Merfeld) GE리뉴어블에너지 최고기술책임자를 영입해 한화큐셀 글로벌 최고 기술 책임자(CTO)로 임명했다.

지난 14일 임명된 다니엘 머펠드(Danielle Merfeld) 한화큐셀 글로벌 최고 기술 책임자(CTO).

지난 14일 임명된 다니엘 머펠드(Danielle Merfeld) 한화큐셀 글로벌 최고 기술 책임자(CTO).



머펠드 CTO는 한국과 미국, 독일 등 3개국을 잇는 글로벌 연구 네트워크를 구축해 R&D 역량을 결합하고 시너지 창출을 추진한다. 그는 ▲한국 판교와 독일 탈하임에 위치한 R&D 센터를 연결해 전사 차원에서 기술 로드맵 강화 ▲북미 최대 태양광 통합 생산 단지 ‘솔라 허브’ 본격 가동을 통한 기술 역량 강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연구개발성과 중에서는 오는 2026년 상용화가 목표인 ‘페로브스카이트-결정질 실리콘 탠덤 셀(이하 탠덤 셀)’의 상용화를 총괄한다. 차세대 모듈 연구개발 로드맵도 머펠드 CTO가 지휘하는 분야다.

한화솔루션 측은 “머펠드 CTO 영입을 기점으로 국내 중소기업, 연구기관과 협력해 추진하는 탠덤 셀과 모듈 국책 과제 수행에 속도를 낼 것”이라며 “독일 탈하임 연구개발센터에서 진행 중인 탠덤 셀 시험생산 과제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머펠드 CTO는 태양광 발전 성능을 최적화하는 MLPE 시스템과 인버터 등을 비롯한 발전 설비 전반에 대한 연구개발 계획을 종합 관리할 것”이라며 “한화솔루션 태양광 부문인 한화큐셀의 글로벌 연구개발 역량을 강화해서 미래 세대를 위한 한화만의 청정 에너지 솔루션을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