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 CNS, SAP과 ERP 운영 노하우 결집…차세대 ERP 시스템 구축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3-03-15 08:22

글로벌 1위 ERP 기업 SAP과 전략 파트너십 MOU 체결
국내 기업 최적화된 차세대 ERP 구축·공동 운영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현신균 LG CNS 대표(오른쪽)와 크리스찬 클라인 SAP CEO(왼쪽)가 전략적 파트너십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LG CNS

현신균 LG CNS 대표(오른쪽)와 크리스찬 클라인 SAP CEO(왼쪽)가 전략적 파트너십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사진=LG CNS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 CNS(대표 현신균)가 글로벌 ERP 1위 기업 ‘SAP’와 차세대 ERP 서비스 구축에 협력하기로 했다.

LG CNS는 지난 10일 독일 발도르프 소재 SAP 본사에서 SAP와 전략적 파트너십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현신균 LG CNS 대표와 크리스찬 클라인 SAP CEO 등 양사 고위 임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SAP의 ERP 솔루션 ‘S/4HANA’를 활용해 한국 기업에 최적화된 차세대 ERP(전사적자원관리) 시스템 구축에 협력 및 공동 운영한다. 또한 양사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신규 사업 발굴 기회를 모색한다.

양사는 S/4HANA를 활용한 사업 협업을 LG 계열사를 포함한 한국 시장을 시작으로 글로벌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를 위해 LG CNS의 ERP 컨설턴트들은 SAP 글로벌 교육센터에서 S/4HANA 관련 기술, 운영 교육을 이수한다.

LG CNS는 글로벌 ERP 시장 점유율 1위 기업인 SAP의 S/4HANA를 운영하는 ‘글로벌 전략 파트너’로서의 행보를 시작한다. 지난 25년간 제조, 화학, 유통, 항공 등 국내외 다양한 고객사의 ERP 서비스 경험을 바탕으로 LG CNS의 ERP 운영 역량과 글로벌 ERP 시장을 선도하는 SAP의 노하우를 결합한다.

LG CNS는 한국 기업의 ERP를 클라우드 기반으로 혁신하고, 안정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ERP에 △AM(애플리케이션 현대화) △AI △머신러닝 등 신기술을 결합해 한층 발전시킨다.

차세대 ERP 시스템에는 AM이 적용된다. 이에 고객들은 비즈니스 환경 변화에 민첩한 대응과 끊임없는 서비스 운영이 가능하다. AM을 도입하면 애플리케이션이 여러 개 서비스로 나눠져 서로 독립적으로 작동한다. 여러 기능이 통합돼 있던 ERP를 분리하고, 슬림화해 고객이 원하는 시점에 언제든 시스템을 향상시킬 수 있다.

일부 기능에선 장애가 발생하더라도 전체 시스템이 중단되는 위험을 최소화한다. 예를 들어, 100개 기능 중 1개 기능에 문제가 발생하면 해당 서비스만 별도 조치를 취할 수 있어 빠른 장애 복구할 수 있다.

또한 차세대 ERP 시스템 이용 고객은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합리적인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다. 예를 들어, 생산 영역에서는 공급망 현황 빅데이터를 AI, 머신러닝 등이 실시간으로 분석해 효과적인 경영 시뮬레이션을 진행한다.

LG CNS는 지난해 하반기 기존의 ERP담당을 ‘ERP혁신부문’으로 격상했다. 해당 ERP 컨설턴트들은 글로벌 ERP를 포함한 클라우드, AI 등 기술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SAP 본사 제품 개발 조직 및 ERP 전담 운영 조직 ECS(Enterprise Cloud Services)가 프로젝트에 참여할 예정이다.

현신균 LG CNS 대표는 “이번 파트너십은 LG CNS가 차세대 ERP 역량을 글로벌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SAP는 한국 시장에서의 고객접점을 확대하는 기회”라며, “이를 토대로 양사 고객들의 DX 혁신 여정을 지원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