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54만 명 찾은 카카오메이커스, 누적 거래액 ‘7000억’ 돌파

이주은

nbjesus@

기사입력 : 2023-03-10 10:19

제가버치·새가버치 등 다양한 프로젝트 선봬
상생과 협력 가치 기반으로 올해 프로젝트 범주 확장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카카오메이커스의 누적 거래액이 7000억 원을 돌파했다. / 사진=카카오

카카오메이커스의 누적 거래액이 7000억 원을 돌파했다. / 사진=카카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이주은 기자] 카카오(대표 홍은택닫기홍은택기사 모아보기)의 임팩트 커머스 ‘카카오메이커스’가 누적 거래액 7000억 원을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지난해 8월 6000억 원을 넘어선 이후 약 7개월 만의 성과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수요를 파악한 뒤 제작하는 공동 주문, 주문 제작 방식을 통해 재고를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시작됐다. 제조사·창작자에게 생산 기회를 제공하고, 소비자와의 연결 기회를 제공해 지속 성장해왔다.

카카오메이커스에 따르면, 지난 2월 기준 5820곳 이상의 제조사·창작자, 254만 명의 이용자가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주문 성공률은 99%에 달하며, 2021년에는 5000억 원의 거래액을 기록하기도 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카카오의 ESG 경영에 발맞춰 새롭고 다양한 프로젝트를 선보이고 있다.

2021년 8월에 선보인 ‘제가버치’는 버려지는 우리 농축수산물과 가공식품의 판로를 지원하고 있다. 수요-공급의 균형을 맞춰 가격 안정화에 기여해 큰 호응을 얻었다. 현재까지 누적 거래액은 약 170억 원에 달하며, 매수한 농축수산물은 3500여 톤이다. 최근에는 공동 기획 상품 개발, 상품 신규 발굴 등을 통해 품목을 더욱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 2월부터는 새활용 프로젝트 ‘새가버치’도 진행 중이다. 프로젝트를 통해 양말 2만 켤레와 카디건 1000벌을 제작해 취약계층 어린이와 어르신을 위해 기부했다. 현재 3기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4기 프로젝트 모집도 완료했다.

이외에도 메이커스가 판매 수익금으로 마련하는 환경 기금인 ‘에코씨드’, 주문 제작 브랜드 ‘P.O.M(Peace Of Mind)’을 통한 수익금 기부 등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올해 프로젝트의 내실을 강화하며 범주를 확장해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영주 카카오메이커스 실장은 “상생과 협력의 가치를 기반으로 다양한 프로젝트를 시도하고, 생산자와 소비자가 카카오메이커스 안에서 함께 행동하고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카카오의 ESG 경영 활동과 더불어 임팩트 커머스만의 뜻깊은 활동들을 지속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주은 기자 nbjesus@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