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아모레퍼시픽, 4분기 영업익 570억원…전년 比 122.9%↑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3-02-01 16:46

국내 영업익 27.3% 감소…면세가 발목
해외 사업, 중국 30% 중반 매출 하락…유럽·미국 매출은 각각 83%·37%↑
주요 자회사 흑자전환 성공, 이니스프리 324억원 영업이익 내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아모레퍼시픽(회장 서경배)이 지난해 4조4950억원의 매출과 271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6%, 영업이익은 23.7% 감소했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회장 서경배)이 지난해 4조4950억원의 매출과 271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6%, 영업이익은 23.7% 감소했다. /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지난해 면세와 중국이 뼈아팠던 아모레퍼시픽이었다.

아모레퍼시픽(회장 서경배닫기서경배기사 모아보기)이 4분기 매출 1조878억원, 영업이익은 570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7.9% 감소, 영업이익은 122.9% 성장했다.

아모레퍼시픽 그룹 4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6.7% 감소한 1조1839억원, 영업이익은 3331.5% 증가한 786억원을 실현했다.

아모레퍼시픽이 지난해 4조4950억원의 매출과 2719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5.6%, 영업이익은 23.7% 감소했다.

국내 발목 잡은 면세, 성장한 온라인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의 국내 사업은 면세 매출 하락으로 인해 전년 대비 16.1% 감소한 2조5813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27.3% 감소한 2182억원을 실현했다.

구체적으로 국내 사업 부문을 살펴보면 설화수 등 럭셔리 화장품 부문은 전년 대비 14% 감소한 1조444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면세 채널 매출이 하락했으나 온라인 매출이 20% 성장했다"고 밝혔다.

프리미엄 화장품 사업 부문도 면세 채널이 발목을 잡았다. 지난해 매출은 5823억원으로 전년 대비 27% 감소했다.

데일리뷰티 부문은 매출은 줄어들었으나 영업이익은 증가했다.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지난해 매출은 전년 대비 12% 감소한 4249억원을 기록했다. 반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68억원 증가한 70억원을 달성하며 체질 개선의 성과를 보였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프리미엄 라인 비중을 확대한 데일리 뷰티 부문이 수익성 개선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중국이 발목 잡은 해외 사업, 유럽·미국에서는 매출 증가
해외 사업 부문은 중국이 발목을 잡았다. 해외 사업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17% 감소한 1조4935억원을, 영업이익은 84% 줄어든 81억원을 기록했다.

중국에서 매출 하락이 뼈아팠다. 이 회사에 따르면 중국 매출이 30% 중반 감소했다. 아모레퍼시픽 측은 "중국 내 코로나19 재확산과 제로 코로나 정책으로 인한 소비 감소, 주요 브랜드 오프라인 매장 효율화 등으로 전체 매출이 하락했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이 북미 시장에서 전체 매출이 전년 대비 83% 증가한 1814억원을 기록했다./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이 북미 시장에서 전체 매출이 전년 대비 83% 증가한 1814억원을 기록했다./사진제공=아모레퍼시픽

이미지 확대보기


다만 북미, 유럽 시장에서 성과를 보였다. 북미 시장에서 전체 매출이 전년 대비 83% 증가한 1814억원, 유럽 시장에서는 전년 대비 37% 성장한 301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4분기 실적만 놓고 볼 경우 북미 매출이 99%, 유럽 매출이 69% 증가했다.

주요 자회사들은 흑자전환 성공 ,이니스프리 324억원 영업이익 내
지난해 주요 자회사들도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이니스프리의 경우 매장 감소로 오프라인 매출이 하락했으나 온라인 채널 매출이 확대되며 영업이익 32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에뛰드도 멀티브랜드 숍, 온라인 채널 매출이 늘어나며 영업이익이 50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에스쁘아의 경우 페이스 메이크업 등 핵심 카테고리를 중심으로 성장해 26억원의 영업이익을 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