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세계인터 '어그', 제페토와 세계 최초 오프라인 팝업 열자 매출 60%↑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2-12-07 15:36 최종수정 : 2022-12-07 16:48

고객 90%가 10~20대… 제페토 ‘어그월드’는 일평균 5000명 방문

제페토 성수 팝업./ 사진제공 = 신세계인터내셔날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신세계인터내셔날(대표 이길한)이 세계 최초로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와 함께 선보인 오프라인 매장이 1020세대에게 큰 인기를 얻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지난달 25일부터 이달 3일까지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와 함께 성수동에 선보인 어그(UGG) 팝업스토어가 큰 화제를 모았다고 7일 밝혔다.

제페토의 가상 세계가 오프라인 매장으로 구현된 것은 전세계에서 처음 시도된 것이다. 가상 세계를 현실에서 직접 방문할 수 있다고 알려지면서 Z세대 사이에서 폭발적인 화제를 모았다. 매장을 방문한 고객의 90% 가까이가 1020세대였으며, 같은 기간 제페토 내 ‘어그 월드’를 방문한 고객 수는 일 평균 5000명에 달했다.

이는 매출로도 직결됐다. 매장에 전시된 슈즈 컬렉션 매출은 약 60% 증가했으며, 의류 컬렉션 매출은 행사 전주 대비 37% 늘었다. 어그 팝업 매장은 제품 구매 기능이 없는 체험형 매장으로, 이들은 제품을 경험해 본 뒤 온라인몰을 통해 제품을 구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페토 내 '어그월드'./ 사진제공 = 신세계인터내셔날

이미지 확대보기
현실세계 매출뿐만 아니라 제페토 내에서도 어그의 아바타용 아이템은 일 평균 6000개씩 판매됐다. 또한 가상 세계에 선보인 어그 포토부스는 출시와 동시에 한국과 미국, 일본에서 포토부스 랭킹 5위안에 진입했을 정도로 놀라운 반응을 얻었다.

어그는 제페토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를 펼치며 Z세대를 적극 공략하고 있다. 올해 초에는 브랜드의 인기 상품인 양털부츠와 슬리퍼, 트레이닝 수트 등 7종류의 의상을 제페토 내 아바타용 아이템으로 출시했는데 '로고 후디'와 '조거팬츠'는 판매 시작 5일만에 상의와 하의 카테고리 베스트 아이템 1위에 올랐다.

신세계인터내셔날 어그 관계자는 “1020세대를 중심으로 어그가 다시 새로운 유행으로 뜨고 있어 이들을 공략한 신선하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