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CJ ENM, AI 작곡 기업 '포자랩스' 투자…2대 주주 올라

나선혜 기자

hisunny20@

기사입력 : 2022-10-31 09:57

포자랩스, 인공지능 활용해 음원 만드는 기업…투자 금액 비공개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CJ ENM이 '포자랩스'에 투자해 2대 주주에 올랐다./사진제공=CJ ENM

CJ ENM이 '포자랩스'에 투자해 2대 주주에 올랐다./사진제공=CJ ENM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나선혜 기자] CJ ENM이 AI 음원 라이브러리 구축을 위한 첫 발을 뗐다.

CJ ENM이 AI(인공지능) 작곡 기술을 보유한 ‘포자랩스(POZAlabs)’에 투자해 2대 주주에 올랐다고 31일 밝혔다. 투자 금액은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포자랩스는 사용자 맞춤형 곡을 만들어낼 수 있는 AI 기술을 보유해 디지털 음원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테크기업이다. 화성학부터 샘플링까지 작곡에 필요한 모든 데이터를 시스템화해 분위기, 장르, 악기, 협화 정도를 모두 반영해 높은 퀄리티의 음원을 5분만에 제작 가능하다. 최근에는 저작권 걱정 없이 음원을 사용할 수 있는 음원 서비스 구독 플랫폼 ‘비오디오(viodio)’를 공개했다.

CJ ENM은 포자랩스의 AI를 활용해 프로그램 제작 편의성과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프로그램 제작진과 크리에이터의 니즈에 따라 원본 소스의 편곡(2차 창작)도 가능해 연출 의도에 맞춰 다양한 음원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향후 포자랩스와 합작해 만든 AI 음원의 저작권과 소유권을 확보하면 CJ ENM 만의 AI 음원 라이브러리 구축도 가능하다. 다양한 장르와 분위기의 AI음원 라이브러리를 프로그램 제작진과 크리에이터에게 제공해 콘텐츠 제작 시간과 비용을 대폭 줄일 수 있게 된다. CJ ENM은 포자랩스 AI를 활용해 작곡한 음원을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과 글로벌 유통 콘텐츠에 우선 사용할 계획이다.

장기적으로는 포자랩스의 AI 작곡 기술을 메타버스 콘텐츠 음원 수급 등에 활용해 신사업 분야에서도 차별화된 경쟁력을 확보할 예정이다.

CJ ENM 관계자는 “독보적인 기술을 보유한 포자랩스와 협업을 통해 창작 인프라가 강화하고 신규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며 “디지털 콘텐츠 시장 변화에 발 빠르게 대응하고 관련 기술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적인 투자를 지속해서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나선혜 기자 hisunny20@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