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W컨셉 손잡은 K-디자이너 브랜드, 입점 후 매출 최대 10배 증가

홍지인 기자

helena@

기사입력 : 2022-09-28 20:00

고객 반응 토대 브랜드 운영, 해외 판로 개척 통해 신예 브랜드 발굴

W컨셉 입점 브랜드 성과 요약./ 사진제공 = W컨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홍지인 기자]
W컨셉이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성장을 지원하는 대표 채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O4O(Online for Offline) 전략의 일환으로 신세계백화점 경기점, 대구점, 강남점 등 오프라인 점포를 늘려나간 점이 브랜드의 인지도 상승, 매출 확대 등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었다는 분석이다.

W컨셉은 신세계백화점 경기점에 오프라인 매장을 처음 열었던 3월 18일부터 9월 15일까지 6개월 간 오프라인에서 선보인 50여개 브랜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0%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중 10개 브랜드는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이상 신장하는 등 실제 판로 확대가 브랜드 매출 향상에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올해 W컨셉에 신규 입점한 후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동시에 선보인 레스트앤레크레이션, 꼴레꼴레 등 4개 브랜드의 9월 매출이 입점월 대비 10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가장 높은 신장률을 보인 브랜드는 김지은 디자이너가 이끄는 ‘레스트앤레크레이션 (Rest&Recreation)’으로 MZ세대를 사로잡는 유니크한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었다. 이 브랜드는 4월 브랜드 론칭과 동시에 W컨셉에 입점했으며, 오프라인 판매 성과에 힘입어 올해 신규 입점한 브랜드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이외에도 프론트로우, 다이애그널, 그로브, 더오픈프로덕트 등 브랜드가 인기를 얻으며 높은 매출 성과를 보이고 있다.

한편, W컨셉은 글로벌 플랫폼을 활용해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의 해외 판로를 개척하며 디자이너 브랜드가 세계 무대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하고 있다.

W컨셉은 지난 6월부터 미국의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에 맞춰서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와 글로벌 인플루언서의 협업 콘텐츠를 선보이는 글로벌 캠페인 등 마케팅 활동을 진행했다. 글로벌 캠페인을 시작한 6월부터 8월까지 글로벌 플랫폼의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23% 증가했는데, 본격적으로 리오프닝의 영향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로 지난 6월 14일부터 약 2주간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했던 디자이너 브랜드 ‘잉크(EENK)’는 해당 기간동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7% 증가했고, 9월 21일부터 일주일간 진행한 글로벌 캠페인에서 12개 브랜드 매출이 40% 증가했다.

이재우 W컨셉 오프라인영업팀장은 “오프라인에서 고객 피드백을 반영해 브랜드를 운영한 결과 고른 매출 신장으로 연결됐다”며 “앞으로도 신예 브랜드를 지속 발굴하고 입점 브랜드와 동반성장 할 수 있도록 다각도의 지원 활동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홍지인 기자 helena@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