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DGB금융, 취약계층에 3년간 7.4조 금융 지원한다

김관주 기자

gjoo@

기사입력 : 2022-09-21 10:35

서민금융상품도 확대

DGB대구은행 제1본점 전경. / 사진제공=DGB금융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관주 기자]
DGB금융그룹(회장 김태오닫기김태오기사 모아보기)은 취약계층의 금융 부담 경감을 위해 3년간 7조4000억원 규모 금융 지원을 추진한다고 21일 밝혔다.

‘파워풀(powerful)! 희망을 여는 따뜻한 금융’이라는 슬로건을 내건 이번 프로젝트는 DGB대구은행, 하이투자증권, DGB생명, DGB캐피탈 등 4개 계열사가 동참한다.

또한 ‘따뜻한 금융으로 모두가 꿈꾸는 세상을 만들다’라는 그룹 미션을 실천하고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에 기여해 어려운 시기를 함께 헤쳐 가고자 하는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

그룹이 자체 선정한 4대 금융 지원 부분은 ▲자영업자·소상공인 금융애로 지원(3조7000억원) ▲사회적 취약계층 금융 지원(2조8000억원) ▲가계주택 실수요자 지원(5000억원) ▲사회적 기여(4000억원) 등으로 향후 3년간 사회적 책임 이행으로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할 방침이다.

이달 말 종료되는 DGB대구은행과 DGB캐피탈의 코로나19 금융 지원 부분은 ‘코로나 상환 유예 자체 프로그램’으로 연장 실시한다.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중소기업(P-CBO) 자금 조달채권 인수 등에 4000억원을 지원해 자영업자·소상공인의 금융애로 해소를 적극 뒷받침한다.

특히 사회적 취약계층에 대한 서민금융상품을 확대한다. 적극적인 채무조정과 취약 차주 채무감면 프로그램을 가동함은 물론 자영업자·소상공인 저금리 지원 프로그램으로 이자 부담 증가를 완화해 재기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또한 DGB대구은행은 주택담보대출(비대면) 금리를 최고 1% 인하하는 한편 청년·신혼부부 전세자금대출 1000억원, 안심전환대출 2800억원 등 실수요자 중심의 주거 안정 금융 지원도 실시할 계획이다.

사회적 기여 부문은 DGB대구은행의 어깨동무종합지원센터 중심으로 소상공인 경영 컨설팅과 라이브 커머스를 통한 직·간접적인 판로개척 지원에도 나선다. 자연재해 피해 기업 금융 지원(2000억원 규모)에도 적극 나서 피해 복구와 빠른 일상 회복에도 힘을 보탠다.

김관주 기자 gjoo@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